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호우잔 - 고깃집에서 경매를 시작한 사연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0

호우잔 - 고깃집에서 경매를 시작한 사연

호우잔 - 고깃집에서 경매를 시작한 사연

들어가며

불황의 시대에는 절약이 미덕입니다. 중고 판매점이 인기인 이유입니다. 하지만 중고 매장이라고 가격으로만 승부하면 경쟁력을 갖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일본의 ‘돈돈 다운 온 웬즈데이’는 중고 상품 매매 방식을 차별화했습니다. 이 매장은 중고 상품을 10단계의 가격대로 구분해 각각에 과일 태그를 붙였습니다. 포도는 7000엔, 호박은 5000엔, 바나나는 4000엔 등으로 중고 상품의 등급을 매긴 것입니다.

다양한 품목의 중고상품을 판매하는 ‘돈돈 다운 온 웬즈데이’의 전경입니다.(좌) 제품의 종류와 상태에 따라 과일 태그가 붙으며, 팔리지 않은 상품은 매주 수요일 한 단계 낮은 태그로 바뀝니다.(우) ⓒ트래블코드

중고 상품의 가격을 단순화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돈돈 다운 온 웬즈데이가 가격 등급제를 선택한 건 재미를 더하기 위해서입니다. 과일 태그가 붙어 있는 상품은 매주 수요일마다 하위 등급의 과일 태그로 바뀝니다. 같은 상품이어도 1주일 뒤에 사면 20~67% 더 싸게 구매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여기에 게임 요소가 숨어 있습니다. 1주일 뒤에 저렴하게 사려다 아예 사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새 제품과 달리 중고 상품은 공급이 제한되어 있어 가능한 일입니다. 


돈돈 다운 온 웬즈데이 사례처럼 판매 방식에 재미를 더하면 경쟁자가 난무해 이미 포화된 것처럼 보이는 영역에서도 눈에 띌 수 있습니다. 고깃집 ‘호우잔’도 경매라는 재미 요소를 가미해 넘쳐나는 고깃집 중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찾은 주목할 만한 가게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64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E***********

    세상을 보는 눈이 길러지는 느낌이 드네요. 만족합니다!

  • J****************

    읽고나서 친구 손을 잡고 도쿄 여행을 조만간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막 스타트업을 시작한 탓에 아직 서툴긴 하지만, 조그만한 것에도 영감과 아이디어를 많이 얻는 편이거든요. 직접 보고 경험해보면서 이 책에 담긴 저자의 통찰과 더불어, 그때그때 떠올리는 생각과 실천으로 꽉 채우는 여행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