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8

아스톱 - 한 개의 매장 속 1000개의 피규어숍

아스톱 - 한 개의 매장 속 1000개의 피규어숍

들어가며

 

잃어버린 20년 동안 일본이 잃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오타쿠의 재발견’이라는 수확이 있었습니다. 이전까지는 오타쿠에 대한 시선이 긍정적이지만은 않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폐인, 루저, 히키코모리 등 사회적 관계에 적응하지 못하고 B급 문화를 탐닉하는 부류로 비하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오타쿠들의 소비력에 초점을 맞추자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특정 분야에 대한 이들의 광적인 몰입은 아낌없는 소비로 이어지기 때문에 오타쿠들은 어디서든 환영받는 신인류로 거듭났습니다. 오타쿠 관련 시장 규모는 4000억 엔, 한화로 약 4조 5000억 원에 육박합니다. 게다가 그들의 섬세한 취향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 전반이 진화를 거듭합니다. 그들의 덕력이 현재 만화,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게임 등 일본 소프트파워의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까다로운 고객을 대하다 보면 기준이 올라가게 마련입니다. 

 

80년대 아키하바라 이미지
샤프전자, 데논 등 가전기업들의 간판이 전자상가였던 아키하바라의 80년대를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이미지를 확인 후 글을 보시면 더 이해하기 쉽습니다.)

 

오타쿠의 잠재력을 가장 먼저 알아본 건 아키하바라였습니다. 한때 잘나가던 전자상가 아키하바라는, 1990년대 들어 버블 붕괴와 함께 활기를 잃고, 전자제품 할인매장의 공세에 밀려 스러져가고 있었습니다. 이 와중에 하방선을 지켜준 게 오타쿠였습니다. 아키하바라는, 게임 출시일이 되면 가게 앞에 조용히 장사진을 이루고 단종된 제품은 몇 곱절의 프리미엄을 얹어서라도 손에 넣고야 마는 그들의 소비 패턴에 주목했습니다. 이에 피규어 숍, 망가 카페 등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마이너한 취향의 라인업도 강화했습니다. 이렇게 아키하바라는 오타쿠의, 오타쿠에 의한, 오타쿠를 위한 성지로 부활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60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J****************

    읽고나서 친구 손을 잡고 도쿄 여행을 조만간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막 스타트업을 시작한 탓에 아직 서툴긴 하지만, 조그만한 것에도 영감과 아이디어를 많이 얻는 편이거든요. 직접 보고 경험해보면서 이 책에 담긴 저자의 통찰과 더불어, 그때그때 떠올리는 생각과 실천으로 꽉 채우는 여행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윤**

    콘텐츠의 내용도 충실하고, 한번은 도쿄를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미 진행되거나, 한국에 잘알려진 기업도 있지만, 왜 선정했는지에 대한 이유도 들어있었고.
    한번 발행 된 이후에도 추가로 더 업데이트를 해 주는 점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