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D47 - 일본 47현에서 발견한 제품의 본질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25

D47 - 일본 47현에서 발견한 제품의 본질

D47 - 일본 47현에서 발견한 제품의 본질

들어가며

“무슨 말을 할지보다 어떻게 말할지가 중요합니다. 어떻게 말할지보다 누가 말하는지가 중요합니다.” 

윈스턴 처칠이 남긴 말입니다. 어느 영역에서건 중요한 메시지는 기억의 범위를 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어떻게 표현하는지에 따라 메시지의 전달력이 달라집니다. 표현을 달리하여 메시지에 생기를 돌게 하는 것도 의미 있지만, 깊이를 더하는 건 더 중요합니다. 이는 아무나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닙니다. 행동으로 증명한 사람들만이 가질 수 있는 재주입니다. 처칠이 “누가 말하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한 이유입니다. 


일본 이자카야 업계의 전설로 불리는 우노 다카시도 조언에 깊이가 있는 사람 중 한 명입니다. 그가 《장사의 신》이라는 책을 통해 풀어낸 메시지는 경영학 개론에서 다루는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경험담을 근거로 누구나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누구도 할 수 없는 이야기로 만듭니다. 


그중에는 경영학에서 말하는 정석과 다른 통찰들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던져야 할 질문에 대한 생각이 대표적입니다. 그는 장사를 시작할 때 ‘어떤 손님을 타깃으로 했을 때 장사가 잘될까?’라는 물음보다 ‘어떤 손님을 타깃으로 했을 때 즐거울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한다고 합니다. 시장의 크기가 아니라 스스로가 선호하는 타깃을 대상으로 시작해야 그들과 교류하며 오래도록 장사를 해나갈 수 있다는 뜻입니다. 사업의 출발점이 다르면 사업의 성공 방정식에도 차이가 생깁니다. 그렇게 우노 다카시는 수많은 이자카야 운영자 중에서 전설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돈을 추구하는 것이 사업의 출발점이 아닌 사례는 또 있습니다. ‘D&Department 프로젝트’의 나가오카 겐메이입니다. 그는 중고 상품 판매로 시작해 전국적 관심을 받는 프로젝트를 만들어냈습니다. 우노 다카시와 차이가 있다면 사업가로서의 즐거움이 아니라 디자이너로서 가지고 있던 디자인에 대한 문제의식을 해결하고자 사업을 시작했다는 점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48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H***********

    전에 정독했지만 다시 찾게되는 콘텐츠다. 다루는 분야의 범위가 광범위하고 내용의 수준도 상당히 높다. 작가가 어떻게 이 매장들을 다 찾아서 방문하고 글을 쓰기위해 골랐을지 궁금하고 챕터마다 논리적으로 글을 이어가기 위한 근거자료의 리서치와 정리 역시 훌륭하고 무엇보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위해 노력한 열정에 감사를 표한다. 아쉬운점은 글을 작성하는데 퍼블리에 공개된 참고문헌이 전부가 아닌 것 같다. 좋은의미로는 참고문헌 수준을 넘어 머리속에 많은 정보를 다채롭게 갖고 있다는 뜻이고 부정적인 의미로는 숨기는 소스들이 있는 것 같다. 조만간 도쿄에가서 이곳저곳을 찾아다닐 예정인데 현지 정보를 많이 찾지 못해서 주구장창 걸어다닐 예정이다. 그런점에서 집필진의 정보력과 리서치력이 부럽기도 하며 구멍난 독에 물붓기처럼 아무것도 못찾을지 모른다는 공포감과 어떤 보물을 발견하게 될지 모르는 설렘이 동시에 있는 흥미로운 상태라 즐겁기도하다.
    하튼 다시봐도 좋은 리포트다. 과장하지않고 덜하지 않은 훌륭한 리포트다.

  • 박**

    최근에 이보다 좋은 사례 모음집은 보지 못했습니다. 책은 읽지 않았지만 퍼블리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은 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