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니콜라스 G. 하이에크 센터 - 공개적으로 숨어 있는 비밀의 시계 매장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5

니콜라스 G. 하이에크 센터 - 공개적으로 숨어 있는 비밀의 시계 매장

니콜라스 G. 하이에크 센터 - 공개적으로 숨어 있는 비밀의 시계 매장

들어가며

 

간판이 없는 가게도 있습니다. 아는 사람만 찾아오라는 뜻입니다. 간판의 힘보다는 입소문의 힘을 빌려 손님을 불러 모으려는 시도입니다. 단순히 간판만 없애는 것이 아니라 손님들이 미션을 수행해야 입장이 가능한 곳들도 있습니다. 뉴욕에 있는 ‘Please don’t tell’이라는 바가 대표적입니다. 찾기 힘든 위치에 있는 건 기본이고 다른 매장에 있는 전화부스에서 ‘#1’을 눌러야만 문이 열립니다. 은밀하고 불편할수록 더 찾고 싶고 가고 싶어지는 심리를 이용한 것입니다. 


지금이야 알리기 위해 간판을 드러내지 않지만, 원래는 가게를 숨기기 위해 간판을 달지 않았습니다. 미국 금주법 시대(1919~1933년)에 사람들이 몰래 술을 마시기 위해 간판 없는 술집을 만든 것입니다. 단속을 피해 만들어진 비밀 술집인 만큼 간판이 없고 입구가 숨겨져 있었습니다. 이러한 간판 없는 술집을 ‘스피크이지 바Speakeasy bar’라고 불렀습니다. 단속에 들킬까 봐 손님들에게 ‘작게 말해Speak easy’라고 주의를 준 것에서 유래했습니다. 


현재처럼 알리기 위해서건, 과거처럼 숨기기 위해서건 비밀스러운 공간은 호기심을 자극하고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힘이 있습니다. 도쿄 긴자 거리에 있는 시계 매장인 ‘니콜라스 G. 하이에크 센터’도 비밀의 공간이 주는 매력을 활용했습니다. 공개적으로 숨어 있기에 한 단계 더 진화한 모델입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52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H***********

    전에 정독했지만 다시 찾게되는 콘텐츠다. 다루는 분야의 범위가 광범위하고 내용의 수준도 상당히 높다. 작가가 어떻게 이 매장들을 다 찾아서 방문하고 글을 쓰기위해 골랐을지 궁금하고 챕터마다 논리적으로 글을 이어가기 위한 근거자료의 리서치와 정리 역시 훌륭하고 무엇보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위해 노력한 열정에 감사를 표한다. 아쉬운점은 글을 작성하는데 퍼블리에 공개된 참고문헌이 전부가 아닌 것 같다. 좋은의미로는 참고문헌 수준을 넘어 머리속에 많은 정보를 다채롭게 갖고 있다는 뜻이고 부정적인 의미로는 숨기는 소스들이 있는 것 같다. 조만간 도쿄에가서 이곳저곳을 찾아다닐 예정인데 현지 정보를 많이 찾지 못해서 주구장창 걸어다닐 예정이다. 그런점에서 집필진의 정보력과 리서치력이 부럽기도 하며 구멍난 독에 물붓기처럼 아무것도 못찾을지 모른다는 공포감과 어떤 보물을 발견하게 될지 모르는 설렘이 동시에 있는 흥미로운 상태라 즐겁기도하다.
    하튼 다시봐도 좋은 리포트다. 과장하지않고 덜하지 않은 훌륭한 리포트다.

  • 박**

    최근에 이보다 좋은 사례 모음집은 보지 못했습니다. 책은 읽지 않았지만 퍼블리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은 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