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며

 

 

필름회사 전성시대가 있었습니다. 미국의 코닥, 독일의 아그파, 일본 후지필름의 시장 지배력은 막강했습니다. 하지만 디지털카메라 시대가 열리자 필름회사들은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무너졌습니다. 살아남은 건 일본의 후지필름. 하지만 필름 사업을 대폭 축소했고, 신사업인 화장품 사업으로 탈출구를 찾았습니다. 후지필름은 안티에이징 화장품 브랜드인 ‘아스타리프트’를 출시해 1년 만에 100만 개를 판매하고, 세계 뷰티 어워즈 6관왕을 수상하며 화장품 사업을 통해 부활에 성공합니다.

 

필름을 만들던 회사에서 화장품을 출시한 것이 낯설어 보일지 모릅니다. 하지만 필름과 화장품 사이에는 콜라겐이라는 공통분모가 있습니다. 콜라겐은 필름의 산화 현상을 막는 역할뿐만 아니라 피부 노화를 방지하는 역할도 합니다. 70년 넘게 필름을 연구하며 콜라겐 성분을 개발했던 후지필름이 화장품 사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이유입니다. 핵심역량을 정의하고 활용하는 능력이 남달랐기에 회생이 가능했습니다.

 

후지필름 사례처럼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변신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아날로그라는 이유로 기존 사업을 버리고 새로운 사업을 찾는 것만이 방법일까요? 100년이 넘은 문구점 ‘이토야’는 기존 사업을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시간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