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

시애틀 이외의 브루어리

김서경 김서경 외 1명
시애틀 이외의 브루어리
이웃 도시 포틀랜드의 데슈트 브루어리

 

여행은 가고픈데 오래는 못 있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두 곳이 오레곤 주의 포틀랜드와 캐나다의 밴쿠버다. 두 도시 모두 시애틀에서 세 시간 반 가량 걸리는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하루나 이틀 정도 머물 계획으로 훌쩍 떠나기도 좋다.  

 

 

포틀랜드에서 마시는 데슈트 브루어리의 맥주들

 

시애틀이 위치한 워싱턴 주뿐 아니라, 포틀랜드가 위치한 오레곤 주 역시 훌륭한 맥주를 생산하기로 이름이 높다. 2013년 기준으로 셈했을 때 136곳의 크래프트 브루어리가 있는 워싱턴이 전미 2위, 124곳의 크래프트 브루어리가 있는 오레곤이 4위에 올랐다. (참고로 부동의 1위는 캘리포니아로서 총 268개의 크래프트 브루어리가 있다고 한다.)

 

심지어 자체 개량한 홉도 있을 정도인데, 아폴로(Apollo)와 새터스(Satus)는 워싱턴, 마운트 후드(Mount Hood)와 마운틴 레이니어(Mountain Rainier)는 오레곤에서 탄생한 홉의 갈래들이다. 그러니, 포틀랜드로 주말여행을 떠난다면 맛있는 맥주를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다.

 

포틀랜드 시내 한가운데 자리한, 독립서점으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파웰 서점(Powell's Books)이 도시의 지성을 담당한다면, 파웰 서점 모퉁이를 돌아가면 바로 보이는 데슈츠 퍼블릭 하우스(Deschutes Public House)는 도시의 즐거움을 담당한다. 데슈츠 브루어리(Deschute Brewery)의 기반은 오레곤 주 벤드(Bend)지만 시내 한가운데 따로 양조 및 식당을 겸하는 커다란 탭룸을 열었다.

높은 천장의 한 귀퉁이를 메우는 거대한 오크통과 '데슈츠'란 이름이 새겨진 병따개. © 김서경

데슈츠에서는 대개 세 종류의 샘플러를 제공하는데, 간판 맥주로 구성된 샘플러를 제하면 계절이나 시기별로 특색 있는 조합을 내놓는다.

 

데슈츠의 간판 맥주는 시애틀에서도 손쉽게 구할 수 있는데, 미러 폰드(Mirror Pond) 페일 에일은 40에 이르는 IBU와 화사한 감귤향이 어우러진 미국식 페일 에일의 전형으로서, 1956년 오레곤 주립대 연구진에서 성공적으로 개량한 홉인 캐스케이드(Cascade)만을 사용했다. 캐스케이드 홉은 꽃내음과 감귤향, 그중에서도 그레이프프루트를 닮은 상쾌한 풍미로 유명하다.

 

한층 강도높은 홉향을 원한다면 인버전(Inversion) IPA를 권한다. 무려 80에 이르는 IBU에 캐러멜이 섞인 듯 기분 좋은 쌉쌀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좋아하는 건 블랙 뷰트(Black Butte) 포터인데, 시리즈 중에서 IBU가 가장 낮으며 크림이 든 초콜릿을 마시는 듯한 충만감을 선사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