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로컬 브루어리 탐방

로컬 브루어리 탐방

맥주와 사교의 꽃, 프리몬트 브루어리

 

일리노이에서 지낼 무렵, 추수감사절이 찾아오면 와인을 사들고 차로 두 시간 반 거리인 시카고에 올라가 친한 이들과 저녁을 함께하곤 했다. 실험실에서 일하던 시절엔 한국어는 고사하고 영어로도 별로 말을 하지 않는 날이 많았고, 때문에 반가운 사람들과 술잔을 기울이며 얼굴을 마주하고 밤새 환담을 나누는 하룻저녁이 그렇게 소중할 수 없었다.

 

많은 이들이 행복에 대하여 수많은 책과 논문을 써왔지만 단지, 좋은 사람들과 좋은 걸 먹고 마시며 좋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삶이라면 행복의 조건으로 충분하지 않은가. 그런 생각을 하며 샴페인으로 돌아오는 차편에 몸을 싣곤 했다.

 

좋은 술을 장만하고 훌륭한 만찬을 차리더라도 혼자서는 즐길 수 없다. 좋은 맥주는 함께 나누는 사람들이 곁에 있을 때 최고의 풍미를 발휘한다. 그런 의미에서 프리몬트 브루잉 컴퍼니(Fremont Brewing Company, 이하 프리몬트 브루어리)는 맥주가 부르는 사교의 모범이라 할 수 있다.

 

프리몬트는 시애틀의 여러 지구 중 하나로, 다운타운에서 '레이크 유니온(Lake Union)'이라 이름 붙여진 작은 만의 서쪽 길을 따라 죽 올라가 바다 물길을 건너자마자 나타나는 곳이다.

 

곳곳을 지나치다 보면 지역 예술가들이 도시의 후원을 받아 지은 조형물이 유독 돋보이는데, 그중 다리 아래 엎드린 거대한 석조 트롤은 지역 주민들 뿐 아니라 관광객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광객들이 즐거워하는 사이 턱을 괴고 바다를 내다보는 트롤 © 김서경

다리를 건너 강처럼 좁아드는 바다 물길 언저리를 따라 걷다 보면 프리몬트 브루어리의 간판과 마주친다. 시원스럽게 펼쳐진 앞뜰엔 수십 명이 함께 앉아 담소를 나눌 만한 큼지막한 목제 탁자와 그늘을 드리운 천막이 가득하다.

 

처음 이곳을 방문했을 땐 한기 도는 비가 뚝뚝 떨어지는 초겨울이었는데, 캄캄하기만 하던 길목을 종종걸음으로 달려 내려가다 돌아서자마자 한눈에 감겨드는 거대하고 따스한 불빛에 우뚝 멈춰 섰던 기억이 선연하다.

저녁나절의 프리몬트 브루어리 © 김서경

쌀쌀한 겨울도 좋지만, 역시 프리몬트 브루어리가 가장 빛나는 계절은 여름이다. 오후 여섯 시가 넘어도 잦아들지 않는 황금빛 햇살과 수평선을 따라 흐르는 요트 그리고 볼을 스치는 산들바람.

 

덕분에 브루어리 앞뜰은 수십 명이 훌쩍 넘는 사람들로 늘 북적거린다. 오래된 창고를 개조한 듯 천장이 높고 널찍하며 커다란 창문이 환한 브루어리는 미닫이문을 있는 대로 활짝 열어 놓고 손님들을 맞이한다. 맥주 탭이 늘어선 카운터 바로 옆에 길게 뻗어 있는 목제 계단참에 앉으면 맞은편 퀸 앤(Queen Anne)의 제방이 희미하게 보일 듯 말 듯하다.

위에서 내려다본 브루어리 앞뜰의 정경 © Zomato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4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공감각자인 저자만이 쓸 수 있는 글이었다고 생각. 시애틀과 포틀랜드 여행을 계획 중인데 기회가 되면 브루어리들도 가보고 싶어졌어요. 좋은 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