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2

예술과 인생

정한빈 정한빈 외 1명
예술과 인생
예술가로서의 삶

 

첫 시작

 

문학과 시적 감성, 음악적 감각이 뛰어난 내 어머니의 태교 덕분에 나는 태어나기 전부터 다양한 클래식 음악을 매일 들었다.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돌 이전부터 집에 있는 오디오에서 흘러나오는 클래식 음악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스피커에 귀를 기울였다고 한다.

 

어린 시절 나는 아주 활발했고, 동네 사고뭉치였을 정도로 개구쟁이였다. 그러나 취학 전부터 공연을 볼 때면 언제나 공연장 맨 앞자리에 앉아 연주가 다 끝날 때까지 꼼짝 않고 자리를 지켰을 정도로 클래식 음악만 들으면 매우 진지한 태도로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만 6세에 피아노를 시작했다. 동네 피아노 학원에서 처음으로 악기를 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학원 선생님이 어머니에게 말씀하셨다.

 

"한빈이는 학원에서 취미로 악기를 배울 아이가 아닌 것 같아요. 벌써부터 음악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마음이 있고, 다른 학생들에 비해 진도도 2-3배나 빠르답니다. 한빈이를 제대로 가르치고 이끌어 줄 선생님을 만나서 개인 레슨을 받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6년간 여러 선생님을 만났고, 초등학교 6학년이 끝나가던 10월, 그토록 가고 싶어 하던 우리나라 최고 권위의 예술 중학교인 예원학교에 합격했다.

피아니스트 정한빈 살롱콘서트(2016년 9월 9일) 리허설 © 손현

 

 

스승과의 만남

 

본격적으로 피아노를 배울 수 있으니 반드시 멋진 피아니스트로 성장하리라는 푸른 꿈에 부풀어 있던 그해 겨울, 나는 어머니와 함께 본 공연에서 충격을 받았다.

 

2002년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한예종 음악원 교수인 피아니스트 김대진의 '교감' 시리즈 공연이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공연은 훌륭했고, 그 여운은 당시 초등학생이던 내 마음을 설레게 했다.

 

"엄마, 나도 저 선생님한테 배우고 싶어."

 

어머니는 그때 내가 한 말이라는데 반쯤 홀려서 내뱉은 말이라 그런지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리고 김대진 교수는 내가 감히 다가갈 수 없는, 한국 최고의 피아노 지도교수라는 사실을 어린 마음에도 이미 알았던 것 같다.

 

하지만 나의 간절함이 운명적인 만남을 이끌어냈던 것일까.

 

우연한 기회에 김대진 선생님을 처음 만나게 되었고 그날 내 연주를 듣고 선생님께서 처음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

 

"가진 재능은 상당히 많으나 이대로는 안됩니다. 단단하지 못한 손가락으로는 절대 훌륭한 피아니스트가 될 수 없습니다. 뼈를 깎는 고통과 훈련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8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임**

    정한빈님의 고등학교후배입니다. 성가경연대회를 할 때, 저희 반에 와서 지도를 도와주신 적이 있습니다.
    대화도 한두번 해본 것 같은데 잘 기억은 나지 않네요. 아는 분이 예술가로 진지하게 걸어가는 모습을
    이렇게 보고 있으려니 자극도 되고 감동도 받게 됩니다. 이런 소재도 많이 업로드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박**

    가장 좋았던 내용은, 한국과 외국의 음악 교육 방식에 대하여 비교 분석한 내용입니다. 또한, 피아니스트 정한빈의 예술 세계에 대해서 직접 그의 입으로 들을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