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Intro: 정한빈과의 대화

Intro: 정한빈과의 대화

인터뷰 1부: 틀린그림 찾기를 넘어 숨은그림 찾기로

인터뷰: 정한빈 (피아니스트), 이인한 (뮤직컨시어지 대표)
진행 및 편집: PUBLY 박소령, 손현
일시: 2016년 7월 5일 (화)
장소: 서울 성수동 카우앤독 2층

1화 오디오 인터뷰 시간은 28분입니다. 아래 재생버튼을 눌러주세요. 
삽입곡: 브람스 '6곡의 피아노 소품' Op. 118 2번 간주곡 / 연주: 정한빈(피아노)

 

 

한국과 유럽 음악 교육의 차이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 재학 시절에는 4년 내내 국제 콩쿠르에 나갔어요. 그중 딱 한 번 떨어졌는데, 그것도 결선에서였어요. 사실 국제 콩쿠르에서는 탈락하는 경험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 물론 경연과 경연 사이에 연주회도 끊임없이 있었지만 대학에서의 4년을 돌이켜보면 젊음을 대회에만 매진했습니다."  (이하 정한빈)

늘 경쟁에서 이겼던 피아니스트 정한빈은 한예종 음악원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유럽으로 넘어갔다. 유수한 학교 중 새로운 배움을 위해 찾은 곳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 음대다. 그리고 그곳에서 파벨 길릴로프 교수에게 사사했다. 파벨 길릴로프는 정한빈이 2등으로 수상했던 2011년 서울 국제 콩쿠르 때 심사위원 중 한 명이다.

 

정한빈은 지난 4월 졸업 연주를 끝으로 석사 과정을 마쳤다.

 

Q. 석사 논문 주제는 무엇이었나요?

 

"피아노 작품 중에 슈만의 '카니발(R. Schumann: Carnaval, Op.9)'이라는 작품이 있어요. 그 작품의 악곡 분석을 했어요. 쓰다 보니 70장이나 돼서 학교에서는 매우 좋아했어요. (웃음) 화성간의 관계에 대해 분석하면서 나름의 개인적인 해석을 덧붙였어요."

 

 

Q. 돌이켜보면 한국에서 10년, 오스트리아에서 2년 반 동안 음악 교육을 받았는데, 양국의 음악 교육 차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한국에서는 주입식 교육이 많고, 유럽은 상대적으로 개성을 존중하는 문화라고 생각해요. 의견이 활발하게 오가는 문화가 보편화적이었어요. 물론 요즘 한국도 많이 변했죠.

 

제가 한국에서 공부할 때는 다른 사람과 다를까 봐 걱정했어요. 연주할 때도 제 연주가 너무 튀지는 않을지 신경을 썼고요. 유럽에서는 정 반대예요. 내가 다른 사람의 연주와 비슷하거나, 다른 사람과 똑같은 의견을 말할까 봐 걱정하는 분위기예요. 처음에는 이게 매우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자신만의 의견이
없다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는 문화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7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가장 좋았던 내용은, 한국과 외국의 음악 교육 방식에 대하여 비교 분석한 내용입니다. 또한, 피아니스트 정한빈의 예술 세계에 대해서 직접 그의 입으로 들을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 서**********

    만족스러웠습니다! 좋은 사람의 예술세계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