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으로만 그치지 않는 '콘텐츠' 만들기

Curator's Comment

 

머지않아 텍스트를 기반으로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을 AI가 대체할 거라는 우스갯소리가 들려오는 2021년입니다. 하지만 반문을 제기하고 싶어지죠. AI가 필요한 정보를 신속하게 찾고, 분류하고, 조합할지는 모르지만, 과연 구석구석의 디테일까지 챙길 수 있겠느냐면서요.
 

<생각의 쓰임>은 퍼블리와 종이책을 통해 <도쿄의 디테일>, <교토의 디테일> 시리즈를 펴낸 생각노트의 첫 에세이집으로, 아마 지난 시간 반복적으로 받아왔을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한 사람의 생각은 어떻게 수만 명의 눈에 띄는 콘텐츠가 되는 걸까요? 결과론적인 해석이지만, 생각노트는 어떤 플랫폼에서든 많은 사람들을 모여들게 하는 마이다스의 손을 가진 존재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 책에는 새롭고 낯선 플랫폼을 만나며 그가 치러야 했던 각종 시도와 고민이 담겨 있습니다. 누구라도 사이드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지만, 동시에 누구라도 5년이나 지속하기는 어렵다는 점도 새삼 알게 되기도 합니다.
 

미래의 본업과 미래의 사이드 프로젝트가 어떤 형태가 될지 잘 모르겠지만, 이 책은 현재 시점의 독자 여러분들에게 좋은 추진력을 줄 수 있는 책입니다. 특히, 기록이 콘텐츠가 되고, 더 나아가 나만의 오리지널 콘텐츠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는 분들에게 이 큐레이션이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21년 4월 출간된 <생각의 쓰임>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이름을 정하는 것은 늘 어렵다. 촌스럽지 않고, 오래 봐도 질리지 않고, 심플해야 하며, 발음하기 쉬워야 하고, 한 번 들으면 기억에 남아야 하고, 내가 담고자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연상되어야 한다. 개인적으로는 무엇을 담을지보다, 무슨 이름을 지어줄 것인지에 훨씬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 

 

생각을 부여잡고, 채집하고, 수집하는 기록이라는 활동이 블로그 이름에 잘 담겨 있으면 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잘 기록하는 공간이라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 블로그 이름을 되새기면, 기록이라는 본질적인 활동에 대해 상기할 수 있길 바랐다.

 

시간이 흘러 관심사가 변해도 내 생각을 기록하겠다는 마음, 이곳은 기록하는 곳이고 기록이 중요한 사람의 공간이라는 가치를 '생각노트'라는 이름에 담을 수 있었다.

생각노트 블로그 캡처 화면 ©생각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