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대한민국 국민 중 3분의 1이 가입했다

이런 걸 알려드립니다!💡

  • 전 국민 3분의 1 이상이 가입할 정도로 핀테크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유니콘 스타트업 토스의 성장 동력은 무엇일까요?
  • 토스가 금융 서비스 고객들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캐치하여 효과적인 솔루션을 내놓은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정리해 드립니다.
  •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뱅크 등 쟁쟁한 경쟁자들과 맞서기 위해 토스는 어떤 대응 전략을 준비하고 있을까요?

저자 김강원

<카카오와 네이버는 어떻게 은행이 되었나>의 저자로, 현재 세계 3대 경영 컨설팅 펌인 베인앤드컴퍼니(Bain&Company)에서 경영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다. 평소 경영전략과 재무, 기술경영 부문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베인앤드컴퍼니에 합류하기 전 핀테크 회사에서 일하며 경영전략 수립, 사업 기획 등을 담당했다.

토스가 시장에 출시된 지 6년 정도가 지났습니다. 2015년 2월 간편 송금 앱을 시장에 내놓은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3조 원가량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는 대표적인 유니콘 스타트업이 되었습니다.

 

토스의 월간 사용자 수(MAU)는 1375만 명 수준으로, 카카오뱅크에 비해 10%가량 높습니다.* 가입자는 1800만 명, 전 국민 3분의 1 이상이 가입한 상태이고요. 2020년의 사업 실적이 아직 공시되지 않은 상태지만, 2019년 실적만으로도 토스는 1000억 원 대의 매출을 돌파했습니다.

토스 매출 성장 추이 (출처: 비바리퍼블리카 / 제작: 퍼블리)

이들의 핵심 기능인 송금 서비스는 사실 금융 서비스 사업 모델 중 수익성이 떨어지는 영역입니다. 결제만 해도 결제 수수료를 수취하고, 예금-대출은 예대마진을 얻게 됩니다. 이에 반해 송금은 송금 수수료만 발생할 뿐,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가 가져가는 몫이 없죠. 그러다 보니 처음에는 토스의 존속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가진 사람들도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