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시간도 아니고 웬 가설?

Editor's Comment

이번 웹북의 제목 '리스크를 줄이는 그로스해킹 전략: 퍼블리는 A/B 테스트를 어떻게 하고 있나'은 퍼블리 고객분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정해진 제목입니다. 퍼블리는 앞으로도 고객 여러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콘텐츠에 만족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자 김민우

퍼블리의 VP of Growth로서 사업 성장에 필요한 일들을 고민하고 실행합니다. 마케팅, 데이터분석, 고객조사, 제품 개선 등에 걸쳐 일하고 있습니다. 특히, 팀으로 일하면서 좋은 성과를 내는 방법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설 수립과 가설 검증. 아마 학창 시절 과학 시간 이후로 들을 일도 말할 일도 없었던 개념들일 것입니다. 벌써 학교를 졸업한 우리가 왜 가설에 대해 알아야 할까요? 그 이유는 그로스의 핵심, 더 본질적으로는 스타트업의 핵심이 가설을 수립하고, 검증하며 배움을 얻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스타트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것에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스타트업이 무엇인지, 그 정의를 이해하면 가설 수립과 검증의 중요성 역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이 무엇인지 사람들에게 묻는다면,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대답이 나올 것입니다.

  • 새로운 기술로 혁신적인 사업을 하는 회사
  • 젊은 사람들이 일하는 회사
  • 자유로운 분위기를 가진 회사
  • 새로 시작해서 규모가 작은 회사

그러나 저는 이런 요소들이 스타트업 중 일부가 가진 속성일 수는 있어도, 스타트업을 규정하는 본질적 요소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스타트업을 위한 경영학이라 할 수 있는 고객 개발(customer development) 방법론을 가르치는 스티브 블랭크(Steve Blank)는 스타트업을 이렇게 정의합니다. 

스타트업은 반복 가능하고 확장성 있는 사업 모델을 탐색하기 위해 만들어진 임시 조직이다(A startup is a temporary organization designed to search for a repeatable and scalable business model).

  • '반복 가능함'이란 한 번에 큰돈을 벌고 사업을 접는 게 아니라, 여러 해 동안 지속 가능한 사업을 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 '확장성이 있음'이란 직원 몇 명이 근근이 먹고 살 정도가 아니라, 시장에 영향을 줄 만큼 규모가 커질 수 있다는 뜻입니다.

다시 말해 스타트업은 잘 작동하는(반복 가능하고 확장성 있는) 사업 모델을 탐색하는 과정에 있는 조직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