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이렇게 활용하세요

  • 회의록 작성이 늘 부담스러운 주니어: 회의록 작성이 '일의 기본'이라는 얘기는 많이 들었는데 정작 '회의록 작성법'을 제대로 배워본 적은 없다면, 그래서 회의록을 작성할 때마다 잘하고 있는 건지 불안하다면 이 아티클을 읽어 보세요.
  • 회의록이 마음에 안 드는데 제대로 피드백 주지 못했던 선배 혹은 팀장: 후배가 작성한 회의록이 마음에 안 드는데, 구체적으로 뭐가 문제인지 콕 집어 말하기 힘들었던 분이라면 이 아티클을 후배에게 건네주세요. 회의록의 질이 높아질 것입니다.

회의록 작성이 왜 중요한가요?

입사한 지 얼마 안 된 주니어에게 회의록 작성이 중요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1)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업무를 파악할 수 있는 공부법이다. 

물론 회의록을 작성하지 않고 회의에 참석하기만 해도 업무 이해도는 올라갑니다. 하지만 듣기만 하는 사람과 들으면서 이를 소화하여 글로 정리하는 사람 사이에는 시간이 지날수록 큰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주니어 때는 보통 '내가 무엇을 모르는지' 잘 파악하지 못합니다. 오며가며 회의 참석하며 들은 내용을 애매하게 알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본격적으로 일을 진행할 때 주니어의 발목을 잡는 건, '전혀 모르는 것'이 아니라 이런 '애매한 지식'입니다. 일을 진행하면서도 찜찜하고, '아… 끄덕끄덕하길래 아시는 줄 알았는데 모르고 계셨군요'라는 선배의 말에 머리가 띵하기도 합니다.

 

회의록을 작성하면서 가장 많이 알게 되는 것은 '내가 무엇을 모르는지'입니다. 모르면 적지 못하고, 적지 못하면 티가 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무엇을 선배에게 물어봐야 하는지도 정리가 됩니다. 적고, 묻고, 듣는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그 주제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집니다.

 

2) 못 하면 바로 티가 나지만, 잘하면 쉽게 인정받는 일이다.

주니어 때는 인정받을 기회 자체가 많지 않은데, 회의록 작성은 그나마 시작에서부터 마무리까지 주도적으로 작성하여 결과물을 내는 일입니다. 주니어의 회의록을 검토하는 선배나 팀장은 사실 큰 기대 없이, 많이 부족할 거라 예상하고 회의록을 받아보는데요. 이렇게 기대치가 낮은 상황에서 잘 작성된 회의록을 받아보면 '엇, 기대 이상이네. 잘하는데?'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회의록 작성은 보통 한 번으로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해야 할 때가 많은데요. 처음 회의록이 별로였더라도 점점 나아지는 회의록을 보면 선배나 팀장 입장에선 발전하는 모습에 뿌듯한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회의록을 작성할 때 자주 하는 실수 3

제가 첫 회사에 신입 컨설턴트로 입사했을 때 가장 처음 맡은 일이 회의록 작성이었습니다. 혹시나 맥락을 놓치거나 잘못 적을까봐 전전긍긍했고, 클라이언트에게 메일로 회의록을 공유하기 전에는 항상 긴장이 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저 이런 말 한 적 없는데요', '제 이야기를 잘못 이해하신 듯합니다'라는 답신도 자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