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이렇게 활용하세요

안녕하세요, 퍼블리 CEO 박소령입니다. '일 잘하는 회사의 일 잘하는 사람들' 시리즈 두 번째 주제는, 1:1 미팅 활용법입니다.

 

이 글의 목적은 두 가지입니다.

  • 아직 1:1 미팅을 하지 않고 있는 CEO 또는 중간관리자분들이 '당장 다음 주부터 1:1 미팅을 시작해야겠다'라는 결심을 하도록 등을 떠미는 것
  • 이미 1:1 미팅을 하고 있는 분들을 위해 '어떻게 하면 더 효과적으로 1:1 미팅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 드리는 것

그래서 전반부에는 퍼블리가 1:1 미팅을 열심히 하게 된 이유이자 개인적인 실패담을, 후반부에는 존경받는 경영자들의 1:1 미팅 노하우와 저의 1:1 미팅 경험을 담았습니다.

나는 1:1 미팅을 왜 해야 하는지 몰랐다

퍼블리가 처음부터 1:1 미팅을 시작한 것은 아닙니다. 저는 오히려 '굳이 그걸 왜...?'라는 스탠스였습니다. 안 그래도 할 일이 너무 많고 이미 하고 있는 미팅도 많은데, 팀원 개개인과 1:1 미팅을 하는 건 시간 낭비라고 생각했거든요. 꼭 대화가 필요하다면 그때그때 시간을 잡아서 차를 마시거나 밥을 먹으며 얘기하면 충분할 것 같았습니다.

 

그럼에도 1:1 미팅을 시작했던 이유는 퍼블리 CPO/CTO* 이승국 님의 강력한 권유 때문이었습니다. 미국의 대형 IT 기업 및 테크 스타트업의 매니지먼트 방법에 대해 그때나 지금이나 공부를 열심히 하는 승국 님은 2016년 5월 퍼블리에 합류하자마자 '1:1 미팅을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주기적으로 시간을 정해 팀원들과 1:1 미팅을 하는 것이 매니저의 중요한 업무라면서요.

* 최고제품책임자/최고기술책임자(Chief Product Officer/Chief Technology Offi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