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은 과학이다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9년 8월에 발간된 <전략의 거장으로부터 배우는 좋은 전략 나쁜 전략>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재구성했습니다. 큐레이터의 코멘트는 회색 박스로 표시했습니다.

뛰어난 과학자는 미지의 영역에 대한 추론을 통해 지식의 한계를 넓힌다. 이것이 과학적 지식을 얻는 방법이다. 이미 알려진 지식에 안주한다면 어떠한 성과도 올리지 못한다.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하는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 경쟁에서 이기려면 기존 지식의 한계를 넘어야 한다. 이러한 과제를 피하는 길은 없다. 그 과정에는 모호성에 따른 불안이 뒤따른다. 그러나 동시에 기회도 공존한다.

 

과학자들은 먼저 법칙과 경험에 비추어 추론을 검증한다. 이 검증을 통과하면 본격적인 테스트에 들가간다. 전략적 통찰도 원칙과 경험을 통해 먼저 검증 절차를 거친다. 이 검증을 통과하면 시장에서 테스트를 하게 된다.

 

성공이 보장되는 전략을 요구하는 것은 무조건 참으로 증명될 가설을 요구하는 것과 같다. 뛰어난 전략을 세우는 문제는 뛰어난 가설을 세우는 문제와 동일한 논리적 구조를 가진다. 다만 대부분의 과학적 지식은 폭넓게 알려진 반면 기업에 축적된 지식은 개별적인 경우가 많다는 점이 다를 뿐이다.

 

좋은 전략은 결국 시장에서 무엇이 통할지에 대한 가설이다. 단순한 추측이 아니라 정보에 토대를 둔 판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