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는 더욱 행복한 삶을 만든다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8년 2월에 발간된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가 온다>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나로 살아가기'를 시작하기란 참 어려운 일이다. 우선 '나로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정하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나로 살면서도 행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을 떨쳐버리기도 쉽지 않다.

 

하지만 일단 나로 살기 시작한 사람들은 한결같이 말한다. "나로 살길 잘했다"고, "지금이 행복하다"고. 그것은 꼭 회사를 나와서 개인사업을 해야 한다거나, 돈을 포기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나로 산다'는 것은 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을 지키고 더 아름답게 가꾸며 사는 것이다.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모이면 회사가 되고, 다른 사람들이 그것을 좋아해주면 돈도 자연히 따라온다. 이 책을 쓰면서 세상에는 참 많은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사람들에게는 삶이 곧 비즈니스고, 비즈니스가 삶의 중요한 일부가 된다. 사례를 조사하면서 단지 성공 요인만 보지 않고 창업자의 삶을 함께 살피려고 노력했다. 그들의 삶을 살피다 보면, 그 사람이 그 일을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결과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그가 다음에 어떤 일을 벌일지도 예상할 수 있었다.

 

라이프스타일 기업도 마찬가지였다. 그 기업다움, 그 브랜드다움은 기업과 브랜드가 이익보다 소중하게 지키고 발전시키려는 가치에 달려있었다. 모든 기업이 이윤을 추구할 때 내 고객에게 소중한 것을 함께 지켜가려는 기업은 희소하다. 희소한 것은 비교되기 어렵다. 반면에 그렇지 않은 기업들은 끊임없이 비교되고 경쟁한다.

 

라이프스타일 기업들은 모든 사람을 고객으로 만들려고 애쓰지 않았다. 짧은 기간만이라도 가능한 많은 사람들이 제품을 사게 만들려는 것이 기존의 마케팅 방법이다. 히트상품은 이런 개념이다. 하지만 라이프스타일 기업은 히트 상품 대신에 일부 고객들과 평생의 관계를 가지려 한다.

 

대신 이 고객들은 물건을 사주는 사람이 아니라 가치를 함께 지켜가는 동반자와 같은 개념이다. 또한 이곳의 직원들이야말로 충성스런 고객이며 강력한 지지자이다. 그래서 이들 기업은 기존의 마케팅 전략보다 가치를 지키는 일을 더 즐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