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무한경쟁은 이제 시작이다

Editor's Comment

- 본 콘텐츠는 2018년 2월에 발간된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가 온다>의 본문 내용을 큐레이터의 시선으로 발췌하여 구성하였습니다.

우리는 넘쳐나는 물건들 속에서 살고 있다. 한국 인터넷서점 알라딘은 1990년 이후 출간된 한국 도서만 100만 권 이상을 판매하고 있다. 이 사이트에서 소설책 한 권을 고르려면 10만 권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이것은 등록되어 판매되는 한국어 책으로 한정한 것이고, 외국어로 쓰인 해외 소설과 인터넷에서 유무료로 제공되는 이야깃거리까지 합한다면 선택의 폭은 거의 무한대가 된다.

 

미국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에서는 영문 소설만 약 450만 권을 판매하고 있다(2017년 11월 기준). 온라인 서점으로 출발한 아마존은 현재 모든 카테고리로 확장한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이다. 2015년 아마존의 거래금액은 2,256억 달러, 한화로 251조 원이다. 이것은 서울시 한 해 예산의 10배에 달하는 규모다.

©한스미디어

음악을 듣거나 영화 한 편을 보려고 해도 선택이 어려운 것은 마찬가지다. 한국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멜론은 1천만 곡의 음원을 보유하고 있고,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인 왓챠플레이에서는 월정액으로 6천 편의 영화나 드라마 중 하나를 골라 볼 수 있다(2016년 기준).

 

스커트를 하나 사려면 얼마나 많은 제품을 살펴보아야 할까? 쇼핑몰 중개 서비스인 네이버 쇼핑에는 220만 가지의 여성 스커트가 등록되어 있다(2017년 11월 기준). 한 개당 1분씩, 하루 8시간을 쉬지 않고 꼬박 살펴보아도 12년이 넘게 걸린다. 인터넷 중고 시장이나 해외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는 스커트까지 확장한다면 아마 반평생쯤은 스커트만 살펴보는 것으로 보낼 수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는 스커트까지 포함한다면 평생을 바쳐도 불가능한 일이 된다.

 

아이를 위한 장난감을 하나 고르려면 네이버 쇼핑에서는 900만 개의 제품을 살펴봐야 하고, 중국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인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1,500만 개의 장난감 중에서 골라야 한다(2017년 11월 기준). 알리익스프레스는 배송기간에 여유가 있다면 10원짜리 물건도 배송비 없이 한국까지 택배로 배송한다. 한국어도 지원되어 한국 소비자 입장에서는 한국 쇼핑몰과 다를 것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