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시공, 가능할까?

A: 예산이 넉넉하지 않으니까, 공사는 직접 해야겠지?

이제 공간 조성, 즉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해야 하는 일과 과정에 관해 알아볼 차례입니다. 공간은 공간 기반 창업의 생산과 매출은 물론, 마케팅 수단도 되는 기본사항이니 정말 잘 만들어야겠죠. 그래서 저는 직장인 A에게 이렇게 물어봤습니다.

직접 한다는 게 어디서부터 어디까지야? 타일도 붙이고, 페인트도 칠하고, 전기 증설도 직접 하는 거야? 그런데 너 공구는 다 있어? 공간 컨설팅을 하는 나조차 그 흔한 전동드릴 세트도 없는데….

조금이라도 비용을 아끼고 싶은 마음은 이해합니다.

하지만 직접 공사하면
정말 돈을 아낄 수 있을까요?

험난한 공간 기반 창업 과정 중에서 공간 조성 단계가 가장 힘든 것 같습니다. 대부분 물리적 공간을 만들기 위해 큰돈을 한 번에 쓰는 경험이 처음일 테니까요. 물건 하나 사는 것과는 다른 차원의 일이기도 합니다. 일단 돈부터 내야 하거나, 그렇게 큰돈을 써도 자기 마음대로 안 되는 일들이 생깁니다.

 

게다가 공사 현장을 처음 가보는 분도 많을 것입니다. 일단 현장에 갔는데 작업이 잘 진행되고 있는지 알기 어렵고, 무엇을 확인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상황이에요.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경험하고 나면, 적어도 이제 막 건축과를 졸업한 사람보다는 더 빠삭하게 현장 지식을 습득할 겁니다. 아무래도 자신의 돈을 쓰는 경험을 하기 때문일까요? 그래서 자주 나오는 이야기가 '다음번에 공간 만들면 정말 잘할 수 있을 것 같은데…'입니다. (하지만 단언컨대 그때는 또 다른 문제가 생깁니다)

그럼 지금부터 너한테 앞으로 일어날 수도 있는 일에 관해서 이야기해볼게. 공사를 직접 할지는 잘 듣고 결정하면 좋겠어.

공간 조성을 위한 기획과 학습이 중요한 이유

공간 기반 창업을 준비하다가 공간 조성 단계에서 멈추는 경우를 종종 접합니다. 공사비 일부와 몇 개월 임대료를 지불하고, '좋은 인생 경험했네' 하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고요.

 

슬프게도 인테리어·설비 관련 분쟁과 소송은 아주 흔한 일이며, 배상·환급 또는 추가 수리 작업을 받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시공 단계에서 분쟁이 생겨서 작업이 중단된 공사 현장에 다시 들어오려는 작업자 또는 시공팀은 거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