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는 다시 과거의 영예를 회복할 수 있을까?

한국 영화를 '충무로'라 지칭하던 시절,
코미디는 메인스트림 장르였다

강우석 감독으로부터 시작된 <투캅스> 시리즈 등이 박스오피스를 좌지우지하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코미디는 언젠가부터 사장된 장르 중 하나였다. 누아르가 대세가 되고, 범죄물, 블록버스터 등에 서브 장르로서 살짝 가미되었을 뿐이다.

 

하지만 <완벽한 타인>의 흥행이 있었고, 대놓고 웃기기로 작정한 <극한직업>이 폭풍 같은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지금 코미디 장르에 관심을 보이는가? 아니 코미디는 다시 과거의 영예를 회복할 수 있을까?

  • EDITOR 이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