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필릭 디자인의 14가지 패턴

챕터 2에서 바이오필릭 개념을 도시에 접목한 사례를 소개했다면, 이제는 실내에서 바이오필릭 개념이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구글의 바이오필릭 오피스 디자인을 기획한 테라핀 브라이트 그린(Terrapin Bright Green)은 바이오필릭 디자인 개념을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한 디자인 컨설팅 회사입니다. 주로 정부나 건설사, 건축설계사무소 등을 상대로 도시 디자인이나 그린 빌딩 등의 컨설팅을 제공해왔죠. 송도 신도시 또한 이곳의 컨설팅을 받아 도시 중앙에 센트럴 파크를 세웠습니다.

송도 신도시 ©Shutterstock테라핀 브라이트 그린의 창립자 빌 브라우닝(Bill Browning)은 1990년대부터 에너지를 절감하는 그린 빌딩의 사례를 수집하고 연구했습니다. 그는 그린 빌딩의 특정 요소가 업무의 생산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삶의 질을 높이는 실내 환경(built-in environment)을 디자인 측면으로 구현한 바이오필릭 디자인 패턴을 정의했습니다. 빌 브라우닝이 제시한 '바이오필릭 디자인의 14가지 패턴'*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관련 자료: 14 patterns of Biophilic Design (출처: Terrapin Bright Gr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