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Fashion 파리, 런던, 뉴욕, 밀라노 그리고 서울: The Critique (1)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8

Fashion 파리, 런던, 뉴욕, 밀라노 그리고 서울: The Critique (1)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정지혜
Fashion 파리, 런던, 뉴욕, 밀라노 그리고 서울: The Critique (1)

서울이 새로운 패션 수도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

올 한 해는 패션계의 여러 행보를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었다. 2018년을 기점으로 하이 패션 중심에 스트리트가 확실히, 그것도 핵심으로 자리 잡았고, 기존 헤리티지 브랜드는 영속성을 잃어가면서까지 브랜드를 전면 수정하고 있다.

 

패션 자체를 '위트'와 '비꼼'으로 구성해도 승승장구하는 브랜드가 생기는가 하면, 신발에 헬베티카(Helvetica) 폰트를 얹어 사람들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디자이너가 왕좌에 오르기도 했다. 그렇게 끊임없는 창조와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우리도 꽤 빠르게 변하고 있다.

 

서울은 매우 특이한 도시다. 낯선 이의 눈으로 서울을 바라본다면 매우 생경한 모습일 것이다. 우선,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이 겹쳐 살아간다. 도시의 속도는 아주 빠르고 복잡하다. 고도화된 IT 기술과 네트워크는 사람 사이를 촘촘하게 엮는다. 도시의 전파 속도가 매우 빨라서 그런지, 유행이 급물살을 타면 금세 주변을 채운다.

 

그런 이유 때문일까? 어느덧 이 도시가 요구하는 기준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더 좋은 곳, 더 나은 것, 더 멋진 것을 추구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15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조**

    다양한 사례, 잘 읽히는 글이 좋았습니다

  • 민**

    최근 이슈 및 트렌드를 짧지만 임팩트있게 구성해주시고 다뤄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