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San Francisco 마리화나 101: The World News (2)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San Francisco 마리화나 101: The World News (2)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정지혜
San Francisco 마리화나 101: The World News (2)

주민들의 투표로 이뤄낸 마리화나 합법화 1년. 제대로 알고 즐기자는 '마리화나 클래스'가 등장했다.

미국에서 가장 진보적인 주 캘리포니아는 2018년부터 오락용 마리화나 흡연이 합법화됐다. 카페 앞에서, 점심시간 회사 앞에서 그리고 버스를 기다리는 정류장에서 마리화나를 즐겨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

 

무엇이 달라졌을까? 우선 합법화되기 전인 2017년을 회상해보니, 누군가 이 도시에 대해 물으면 '샌프란은 공기 반 대마 반'이라 표현했던 기억이 난다. 어느 골목에서든 담배 흡연자만큼 대마 흡연자를 쉽게 목격하거나, 대마 냄새를 맡을 수 있었다. 중범죄임에도 불구하고 도시 분위기는 이미 합법이나 다름없었다.

 

2018년 크게 달라진 점은 마리화나를 취급하는 '디스펜서리(Dispensary)'의 등장이다. 번역하자면 '진료소' 혹은 '약품 조제실' 정도의 단어인데, 말 그대로 마리화나를 합법적으로 살 수 있는 상점이다. 시가 클럽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분위기는 전혀 다르다. 다운타운에 위치한 디스펜서리는 고급스럽고, 편안한 느낌으로 고객을 맞는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47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민**

    최근 이슈 및 트렌드를 짧지만 임팩트있게 구성해주시고 다뤄주셔서 감사합니다.

  • 윤**

    전 세계의 다양한 소식을 간결히 알 수 있어 좋았습니다. 회사에서 대화나 미팅할 때 유용할 듯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