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Shanghai 스타벅스의 진화: The World News (3)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4

Shanghai 스타벅스의 진화: The World News (3)

Shanghai 스타벅스의 진화: The World News (3)

어느 도시를 가나 발에 차이는 게 스타벅스지만, 상하이 난징시루의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는 조금 특별하다.

365일 북적이는 상하이의 난징시루(南京西路), 제곱미터당 1천만원이 넘는 금싸라기 땅에 무려 2700m2, 축구장 절반 크기로 들어선 건물이 있다. 바로 전 세계 최대 규모라는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Starbucks Reserve Roastery)다.

 

처음 이곳이 문을 열었을 때, 수용 인원 1200명이라는 어마어마한 크기에도 불구하고, 상하이 시민은 한겨울 최소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했고 매장 입구는 도떼기시장을 방불케 했다. 당시 알리바바의 마윈이 직접 이곳을 방문했다는 기사와 알리바바와 스타벅스가 공동 개발한 AR커피체험 등에 대한 소식이 더하면서, 전 중국의 관심이 쏠렸던 탓이다.

ⓒ시엘린(Ciellin)불과 1년 만에 이곳 풍경은 많이 달라졌다. 주말 저녁이지만 어디에도 길게 늘어선 줄은 없다. 깔끔한 수트를 입은 가드(Guard)가 웃으며 문을 열어준다. 넓고 따뜻한 조명의 실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0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민**

    최근 이슈 및 트렌드를 짧지만 임팩트있게 구성해주시고 다뤄주셔서 감사합니다.

  • 조**

    다양한 사례, 잘 읽히는 글이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