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도시를 가나 발에 차이는 게 스타벅스지만, 상하이 난징시루의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는 조금 특별하다.

365일 북적이는 상하이의 난징시루(南京西路), 제곱미터당 1천만원이 넘는 금싸라기 땅에 무려 2700m2, 축구장 절반 크기로 들어선 건물이 있다. 바로 전 세계 최대 규모라는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Starbucks Reserve Roastery)다.

 

처음 이곳이 문을 열었을 때, 수용 인원 1200명이라는 어마어마한 크기에도 불구하고, 상하이 시민은 한겨울 최소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했고 매장 입구는 도떼기시장을 방불케 했다. 당시 알리바바의 마윈이 직접 이곳을 방문했다는 기사와 알리바바와 스타벅스가 공동 개발한 AR커피체험 등에 대한 소식이 더하면서, 전 중국의 관심이 쏠렸던 탓이다.

ⓒ시엘린(Ciellin)불과 1년 만에 이곳 풍경은 많이 달라졌다. 주말 저녁이지만 어디에도 길게 늘어선 줄은 없다. 깔끔한 수트를 입은 가드(Guard)가 웃으며 문을 열어준다. 넓고 따뜻한 조명의 실내가 한눈에 들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