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SPACE 새로운 폐허를 발견하다: The Critique (1)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5

SPACE 새로운 폐허를 발견하다: The Critique (1)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정지혜
SPACE 새로운 폐허를 발견하다: The Critique (1)

지금 광주와 부산에는 한국형 폐허가 존재한다.

최근 광주와 부산에 다녀왔다. '광주비엔날레''부산국제영화제' 때문이다. 올해 광주비엔날레는 위성 전시의 일환으로 '파빌리온 프로젝트(Pavilion Project)'를 새로 선보였다. 필리핀, 핀란드, 프랑스의 문화기관이 광주에 각자 거점을 마련해 독립적인 전시를 여는 프로젝트였는데 내 목표는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의 전시를 보는 것이었다.

*참고 기사: 한국 비엔날레 프리뷰 (하퍼스바자, 10월호)

 

팔레 드 도쿄는 혁신적인 전시 프로그램을 짜면서 소장품을 전혀 갖지 않는 독특한 성격 때문에 유럽 내에서도 가장 진보적인 미술관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그 명성에 홀려 광주로 향했는데 정작 내 눈길을 사로잡은 건 따로 있었다. 바로 이 프로젝트의 장으로 마련된 광주시민회관이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79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박**

    짧게 잘 정리해주신 덕택에 잘 봤습니디. 감사합니다.

  • 정**

    이번 시리즈도 글의 질이 좋아서 매우 좋았습니다!
    다음달을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