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Wine 지금, 서울의 내추럴 와인: The Critique (1)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5

Wine 지금, 서울의 내추럴 와인: The Critique (1)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정지혜
Wine 지금, 서울의 내추럴 와인: The Critique (1)

우리가 서울에서 내추럴 와인을 마시고 소비하는 몇 가지 단서들.

올봄 문을 연 위키드와이프 와인가게에서 와인을 권하고 판매하는 방식은 조금 수줍다. 낯을 많이 가린다고 해야 할까. 가게를 오픈하는 날짜와 시간대를 SNS에 공지한 뒤, 미리 예약한 손님에게만 그달의 와인을 판매한다. 나는 방문 고객이 마셔왔던 와인 얘기를 들어보고, 그간의 취향과 입맛을 고려해 다음에 마실 와인의 방향성과 그달에 추린 계절 와인 리스트를 권한다.

 

 
 
 
 
 
 
 
 
 
 
 
 
 
 
 

A post shared by 이영지 (@wickedwifesee) on

©wickedwifesee

 

그런데 최근에는 이 흐름에 질문 하나가 꼭 추가된다. '내가 마시는 와인이 내추럴 와인'이냐는 거다. 그렇지 않다고 했을 때, 또는 그렇다고 했을 때 실망감이나 호기심의 감정이 즉각적으로 드러난다. 지난, 뷰티 브랜드 이솝의 신상품 론칭 행사 때 기획했던 내추럴 와인 테이스팅에서 체리 주스 맛이 나는 탄산 레드 와인을 마신 이들의 표정처럼, 복잡 미묘하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63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강**

    새로운 트랜드를 주기적으로 분석해서 제시해준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 강**

    매 달 빠르게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어 아주 유용해요. 고생 많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