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안부 (#146)

신혼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첫 밤, 처에게 물었습니다.

엄마, 아빠 보고 싶지 않아?


그러게…

돌이켜보면 둘 다 제대로 자취 생활을 한 적이 없는 캥거루족이었거든요. 주례 없이 치른 결혼식에서 아버지는 하객들에게 "30년 넘게 품어왔던 파랑새 같은 현이가 우리 곁을 떠나 새 가정을 이루게 되었습니다."라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야구에 비유하자면 그동안 저의 홈플레이트는 부모님의 집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그 원점이 바뀌었습니다. 이 감정이 제가 결혼 직후에 느낀 가장 큰 변화입니다.

 

싱글일 때, 늦게 귀가한 저에게 부모님께서 늘 물어보시곤 했습니다. 밥은 먹었냐고요. 처음엔 당연한 걸 왜 자꾸 물으시냐고 퉁명스럽게 말하다가 어느 날 질문의 진짜 의미를 깨닫고는 제 태도를 반성했습니다.

 

늘 같이 지내느라 안부를 굳이 물어야 할 필요가 없었는데, 이제는 따로 물어야 하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식사는 하셨나요? 파랑새는 떠나가도 부모님의 안부가 궁금합니다.

 

2018년 6월 1일,

부산 내려가는 기차에서 손현 드림.
여러 사람의 축복 덕분에 결혼식을 잘 마치고 현실로 돌아왔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손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