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동묘는 세상에서 가장 트렌디한 공간일지도 모르겠다.

적어도 키코 코스타디노브에 따르면 말이다.

인스타그램이 가장 빠른 패션 전달 매체가 된 이 순간에, 원하든 원하지 않든 우리는 패션 브랜드와 디자이너의 '메시지'를 받게 된다.

 

CSM(Central Saint Martin) 출신으로 동명의 패션 브랜드와 매킨토시 0001의 디렉터를 맡고 있는 키코 코스타디노브(Kiko Kostadinov)가 얼마 전 한국을 방문했다. 그리고 이곳에서 그가 얻은 영감에 대해 몇 가지 시그널을 보냈다.

 

 

@kikokostadinov님의 공유 게시물님,

 

인스타그램에 한국 아저씨들을 찍은 사진을 3장 업로드해 동묘를 세상에서 가장 트렌디한 공간으로 만든 것이다. 진짜와 가짜, 옛것과 새것이 오묘하게 뒤덮인 곳을 바라보며 그가 무엇을 느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