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Eco 플라스틱의 미래: The Critique (3)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8

Eco 플라스틱의 미래: The Critique (3)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장준우
Eco 플라스틱의 미래: The Critique (3)

ECO - 플라스틱의 미래

전 세계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달 2일부터 커피전문점 등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단속에 나섰다.

인류와 플라스틱은 어떤 미래를 맞이할까?

1955년 발행된 <라이프>지에서는 미국의 한 가족이 하늘에서 눈처럼 내리는 플라스틱 상품들을 두 팔 벌려 맞이하는 사진이 실렸다. 일회용 플라스틱 덕에 쓰고 버리는 편리한 생활이 시작된 것을 예찬하는 사진이다.

 

오늘날 플라스틱을 다양하게 개발할 수 있었던 합성수지 기술의 발전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시작된다.

 

가장 먼저 합성고무를 발전시켜 단기간에 유럽을 점령해 나가던 독일을 제압하기 위해 미국은 폴리에스테르, 폴리우레탄, 폴리에틸렌, PVC와 같은 플라스틱 합성수지 소재들을 개발해 전쟁에 응용하기 시작했고, 마침내 플라스틱이라는 소재는 세계 최초의 디지털 컴퓨터 에니악ENIAC과 더불어 나치를 물리치는 데 중요한 요소로 평가되었다.

 

전쟁이 끝나고 이 신소재는 지구촌 문명의 거의 모든 분야에 은총을 내리기 시작한다. 이 기적의 소재 덕에 비행기는 더욱 많은 사람들을 싣고 하늘을 날았고, 자동차를 비롯한 모든 운송기기를 경량화해 연료를 아끼고 환경오염을 줄여주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05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정**

    한달간의 이슈를 짧게 읽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계속 진행 부탁드립니다!

  • 김**

    처음 챕터1 편집장의 말, 챕터2 큐레이터의 말 편을 읽었을때는 보다 심도있는 콘텐츠를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컸는데, 실제로 읽고나니 생각보다는 속보다는 겉만 다룬 것 같아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울 밖에서 동시대적으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서 접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매 월 발행되는 콘텐츠라 기대가크며 조금 더 깊이있게 다뤄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좋은 콘텐츠 감사합니다!

총 19개의 챕터 56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