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가입자가 정체되자 주가가 급락했다. 지금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흔들리고 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주가가 2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급락했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7월 25일 하루 동안 24%나 떨어졌고 시가 총액 1천5백억 달러가 사라졌다. 트위터 주가도 20%나 추락했다. 두 회사의 주가는 아직도 시원스럽게 회복되지 못했다.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이용자 수 증가가 정체되고 개인 정보 관리에 대한 불안감과 각종 규제에 대한 신호가 늘면서 소셜 미디어에 대한 불안감이 폭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 회사는 빠른 성장보다 건전한 생태계를 다지는 시기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 ⓒ최호섭사실 주가가 급락할 정도의 발표는 아니었다. 아직까지 누구도 급락 이유를 속 시원히 이야기하지 못한다. 다만 모두가 마음속에 품고 있던 소셜 미디어 비즈니스의 불안이 실적 발표를 통해 공포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최근 트위터는 사용자가 급격히 줄고, 페이스북은 정체기에 접어들고 있다. 이용 시간도 늘어나지 않고, 개인 정보 유출 사건을 기점으로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소셜 미디어의 가능성은
가입자와 체류 시간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