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새로운 '미의 전당'이 마주한 독특한 지분율: The World News (1)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3

새로운 '미의 전당'이 마주한 독특한 지분율: The World News (1)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장준우
새로운 '미의 전당'이 마주한 독특한 지분율: The World News (1)

용산 시대를 개막한 아모레퍼시픽의 새로운 사옥은 과연 누구 것일까.

건축은 현대의 도시 풍경을 만든다. 서울은 일사분란하게 지역을 장악한 아파트 단지나, 상업 시설과 주거 시설이 결합해 독특한 마천루를 형성하는 초고층 주상 복합 타워의 존재감을 결코 잊을 수 없다.

 

혹은 전설적인 거장이 만든 공공 시설이라는 맥은 살아생전 스타 건축가에게 허용된 온갖 욕을 독식하다가 갑작스러운 타계로 추종자와 안티 모두에게 안타까움의 대상이 된 자하 하디드의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로 이어질 수도 있겠다.

 

하지만 누가 뭐래도 도시 건축의 최전선에는 상업 시설이 있다. 콕 집어 얘기하자면 기업의 사옥. 이건 누구도 부인하기 힘든 자본주의 체제의 테제thesis다. 산업화 이후 시민이 사는 도시의 전형이 된 서구형 도시에서 사옥 디자인은 무소불위의 존재감을 뿜어왔다.

 

 

D B O X(@dboxglobal)님의 공유 게시물님,

*뉴욕에 위치한 시그램 빌딩  ⓒdboxglobal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40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조**

    다양한 주제를 오며가며 가볍게 읽을수 있어요!

  • 정**

    한달간의 이슈를 짧게 읽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계속 진행 부탁드립니다!

총 19개의 챕터 56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