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왜 지금 루이스 폴센이 한국에: The World News (2)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4

왜 지금 루이스 폴센이 한국에: The World News (2)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장준우
왜 지금 루이스 폴센이 한국에: The World News (2)

'빛'을 통한 무한한 변화에 주목하는 한국의 공간 디자인

지난해 하반기부터 6개월 동안 코펜하겐에서 지냈다. 놀러 간 것은 아니고, 현지에서 꽤 빡빡하게 '일'을 하며 지냈다. 바로 루이스 폴센 본사에서 말이다.


지난해 한 시계 브랜드의 한국 지사를 총괄하는 일을 끝내자마자 덴마크에서 연락이 왔다. 상대방으로부터 루이스 폴센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땐 움찔 놀랄 수밖에 없었다. 오매불망 꿈에 그리던 브랜드이건만 '설마, 루이스 폴센이 한국에 지사를?' 생각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먼저 해야 할 이야기는 그래서 '왜 지금 이 시기에 루이스 폴센이 한국 지사를 설립하기로 결정을 내렸나?'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최근 한국 조명 시장 그리고
이를 둘러싼 인테리어 환경이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도 극적으로

최근 한국은 불과 1~2년 사이에 단순히 가격 때문이 아니라 조명 브랜드마다 지닌 히스토리 또는 가치에 대해 발 빠르게 반응하는 트렌더들이 대폭 늘어나기 시작했다.

 

컬렉터들의 숫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펜던트 조명에 선을 길게 내려 간접 조명 효과를 낸다든지, 무드등으로 실내를 넓어 보이게 하거나 아늑해 보이는 효과를 낸다든지 등등.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41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처음 챕터1 편집장의 말, 챕터2 큐레이터의 말 편을 읽었을때는 보다 심도있는 콘텐츠를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컸는데, 실제로 읽고나니 생각보다는 속보다는 겉만 다룬 것 같아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울 밖에서 동시대적으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서 접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매 월 발행되는 콘텐츠라 기대가크며 조금 더 깊이있게 다뤄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좋은 콘텐츠 감사합니다!

  • 조**

    다양한 주제를 오며가며 가볍게 읽을수 있어요!

총 19개의 챕터 56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