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는 의외로 춥다. 이 사실을 모르는 관광객을 위해 특별한 자판기가 등장했다.

누구나 한 번쯤 해외여행에서 옷 때문에 고생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캐리어에 재킷 넣을 공간이 없어서 추위에 떨거나, 현지 날씨를 가늠하지 못해 급하게 옷을 구매한 경우는 빈번하다.

 

샌프란시스코 공항 내부에 설치된 유니클로 자판기는 옷을 못 챙긴 여행자들을 위해 여분의 옷을 판매한다. 이 자판기는 한 달에 1만 달러, 한화로 약 1천만원 이상의 큰 수익을 내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유니클로 다운 자판기 ⓒuniqlo.com서울이 최고 40℃에 육박하는 무더운 여름에도 샌프란시스코 유니클로에서는 플리스와 다운 재킷을 주력으로 판매한다. 물론 이 사실을 관광객은 알 수가 없다. 샌프란시스코는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하고 있지만, 연중 10℃에서 20℃ 사이의 기온으로 1년 내내 선선한 봄가을 날씨를 유지한다.

 

흔히 캘리포니아를 떠올렸을 때 느껴지는 뜨겁고 강렬한 날씨는 한 달에 몇 번 있을까 말까 한 수준. 대부분의 날들은 일교차가 크다. 낮에 덥다가도 밤이 되면 서늘하다 못해 추울 지경이다. 언덕이 많고, 바닷가에 위치한 탓에 바람과 안개도 잦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