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의 기라성 같은 다양한 바Bar 중 아틀라스Atlas는 손꼽히는 개성으로 세계인을 사로잡았다.

싱가포르. 상큼한 맛의 싱가포르 슬링이 떠오르는 곳. 작은 도시국가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중동 이슬람 등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인종이 모여 살다 보니 그에 부합하는 다채로운 레스토랑과 바가 있어 눈과 입이 즐거운 곳이다.

 

그중에서도 다양한 콘셉트의 바가 늘어나 오로지 바 투어만을 위해 이곳에 오는 관광객도 점차 많아지고 있다. 지난 5월 개최된 2018 아시아 바 톱 50에서 싱가포르에 있는 바가 12곳이 선정될 정도니 말이다.

 

아시아 1위인 맨해튼 바부터 싱가포르의 랜드마크인 마리나 베이 샌즈 뷰를 자랑하는 랜턴 바, 창의력과 상상력이 가득한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네이티브 바, 그리고 웅장한 분위기의 끝판왕 격인 아틀라스 등 갖가지 바와 함께 세계적으로 유명한 믹솔로지스트Mixologist들을 만나볼 수 있다.

아틀라스 바의 애프터눈 티세트 ⓒ김희선이 기라성 같은 다양한 바 중 아틀라스Atlas는 손꼽히는 개성으로 세계인을 사로잡았다. 지난 2017년 오픈한 이곳은 문을 연 첫해에 이미 '아시아 올해의 바' '월드 베스트 바' 등을 휩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