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Japan-Tokyo 도시락에 담긴 디자인: The World News (7)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9

Japan-Tokyo 도시락에 담긴 디자인: The World News (7)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장준우
Japan-Tokyo 도시락에 담긴 디자인: The World News (7)

만드는 사람과 먹는 사람을 연결하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도시락

오랜 시간 일본인의 생활 안에 깊숙이 자리해온 도시락. 만드는 사람과 먹는 사람을 연결하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작은 상자, 도시락을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의 시점에서 접근해가는 전람회 <벤토 BENTO : 먹고, 모이고, 연결하는 디자인>이 도쿄도미술관에서 개최 중이다.

 

이팅 디자인Eating Design이라는 새로운 디자인 개념을 발표한 이래 꾸준히 먹는 방식에 관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마리예 보겔장Marije Vogelzang을 시작으로 총 여덟 명의 아티스트 및 요리인이 도시락을 테마로 사진, 애니메이션, 인스털레이션 등을 선보인다.ⓒ도쿄도미술관

요리 연구가 오시오 아유미와 사진가 히라노 타로가 함께하는 아유미 식당의 도시락은 웹 매거진을 통해 수집한 독자들의 사연을 토대로 오시오가 직접 만든 도시락과 레시피를 전달하는 프로젝트를 히라노가 촬영한 사진을 통해 소개한다.

 

일명 도시락 헌터라 불리는 사진가 아베 사토루의 히루케ひるけ는 어딘지 모르게 가슴이 뛰는 작품이다. 철도원, 어부, 교사, 각자의 일터에서 묵묵히 도시락을 먹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먹는 사람과 그것을 만든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31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처음 챕터1 편집장의 말, 챕터2 큐레이터의 말 편을 읽었을때는 보다 심도있는 콘텐츠를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컸는데, 실제로 읽고나니 생각보다는 속보다는 겉만 다룬 것 같아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울 밖에서 동시대적으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서 접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매 월 발행되는 콘텐츠라 기대가크며 조금 더 깊이있게 다뤄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좋은 콘텐츠 감사합니다!

  • 김**

    전 세계 이슈 및 트렌드와 더불어 국내 이슈도 같이 모아 놓은것이 좋음

총 19개의 챕터 56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