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파리에서 아이스커피를 주문해도 이상하게 쳐다보지 않는다.

프랑스는 커피 하면 둘째가라 할 정도로 커피를 사랑한다. 식전에 커피를 주문하는 게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1686년에 오픈해서 현재까지 영업하고 있는 가장 오래된 카페 르 프로코프Le Procope도 파리 오데옹 지구에 있을 만큼 커피에 대한 전통과 역사 또한 겸비하고 있다. 그러나 프랑스에서 잘 발달하지 못한 유일한 커피가 있다. 카페 글라세, 바로 아이스커피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카페 메뉴에 '카페 글라세'란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


프랑스인에게 아이스커피를 물어보면 '커피를 왜 시원하게 마셔야 해?'라는 대답이 돌아오곤 했다. 그래도 거리의 카페에서 시원한 카페 글라세를 특별히 부탁하면 말 그대로 에스프레소(카페)와 얼음(글라세), 그리고 물을 주었다.

©신창용

심지어 얼음도 시원한 아이스커피를 제조하기엔 턱없이 부족해서 결국 적당한 비율로 섞어서 마시더라도 우리가 상상하는 아이스커피가 아닌 그냥 미지근한 커피가 완성되곤 했다.얼음을 추가하면 커피 값을 더 받는 건 당연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