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Food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는 것: The Critique (1)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16

Food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는 것: The Critique (1)

콘텐츠 제공 아레나 옴므 플러스 큐레이터 박지호 편집 장준우
Food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는 것: The Critique (1)

레스케이프 호텔의 기자간담회부터 시작해 각 식음업장을 한 차례 이상 경험해봤다.
그러자 이 업장들이 기획된 막전막후의 의도가 한 문장으로 정리됐다.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

파리의 호텔 코스테, 뉴욕 노매드 호텔을 꾸민 자크 가르시아의 인테리어. 19세기 프랑스 궁정 사회로 탈출한 듯한 강렬한 공간이 주는 비일상성. 제2 외국어를 중국어도, 일본어도 아닌 프랑스어로 선택한 엘리베이터 안내 멘트의 이질감.

 

런던의 플로리스트 토니 마크루가 풍성하게 늘어뜨린 플라워 데커레이션. 펜할리곤스, 마틴 마르지엘라와 일한 조향사 알리에노르 마스네의 달콤한 시그너처 향. 그리고 알란스의 비스포크 유니폼을 차려입은 스태프들까지.

 

남대문시장과 신세계백화점 본점으로 연결되는 회현역 앞 부티크 호텔 레스케이프 호텔이 7월 19일 정식 개장했다.

 

*19세기 프랑스를 연상하게 하는 레스케이프 호텔 객실 ©lescape_hotel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4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김**

    처음 챕터1 편집장의 말, 챕터2 큐레이터의 말 편을 읽었을때는 보다 심도있는 콘텐츠를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컸는데, 실제로 읽고나니 생각보다는 속보다는 겉만 다룬 것 같아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울 밖에서 동시대적으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서 접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매 월 발행되는 콘텐츠라 기대가크며 조금 더 깊이있게 다뤄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좋은 콘텐츠 감사합니다!

  • 김**

    전 세계 이슈 및 트렌드와 더불어 국내 이슈도 같이 모아 놓은것이 좋음

총 19개의 챕터 56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