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올바르지 않은 내용, 오탈자 등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 주세요. 보내주신 내용은 저자에게 검토를 요청하겠습니다.

검토 결과는 독자님의 이메일로 회신 드리겠습니다. 내용을 입력해주세요.

  • 이메일

    {{ userEmail }}

  • 챕터 제목

    음악에도 신기술이 필요하다: 블록체인과 AI

{{ errors.first('content_error_request_text') }}

#6

음악에도 신기술이 필요하다: 블록체인과 AI

저자 윤영우 편집 안유정
음악에도 신기술이 필요하다: 블록체인과 AI

새로운 서비스를 가로막는 장벽

2017년, 볼빨간사춘기의 음악이 각종 음원 차트를 휩쓸었습니다. 이들은 곡을 직접 만들었기 때문에, 다들 저작권료를 엄청나게 벌었을 것으로 예상했죠. 하지만 실상은 달랐습니다.

 

한 기사*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볼빨간사춘기의 곡이 2억 1천만 회 재생된 결과로 얻은 음원 수익은 약 7천만 원으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물론, 사실 7천만 원보다는 훨씬 많다는 반론 글도 있기는 했습니다. ** 하지만 엄청난 인기에 비해 음원으로 버는 돈은 제한적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음원이 팔리는 과정에서 많은 유통 단계와 플랫폼을 거치기 때문입니다.

* 관련 기사: 저작권까지 거래… '헐값 음원'의 짙은 그늘 (한국일보, 2017.8.15)

** 관련 글: 볼빨간사춘기는 진짜 7,000만 원만 벌었을까? (백스프 브런치, 2017.8.16)

 

이는 국내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미국은 음악이 산업화된 역사가 매우 오래된 나라로, 저작권의 등록과 정산 구조가 한국보다 더 복잡합니다. 음악 산업이 태동하던 초창기에는 저작권을 지역별로 관리하다가, 북미 전역의 저작권 관리가 통합되는 과정에서 음악 저작권 관리 단체인 BMIBroadcast Music, Inc., ASCAPAmerican Society of Composers, Authors and Publishers, SESACSociety of European Stage Authors and Composers 등이 나눠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음악 콘텐츠가 디지털화되면서 저작권 관리 체계는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SXSW Music 2018의 몇몇 세션에서는 "프로 아티스트가 되려면 녹음실이나 마케팅 회사보다 저작권 문제를 맡을 변호사를 먼저 찾아가라."라는 조언이 농담처럼 나올 정도였습니다.

 

최근 음악을 다양한 형태로 활용하는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는 추세입니다. 이때 기존의 복잡하고 일방적인 저작권 관리 체계는 가장 큰 장벽입니다. 뮤지컬리와 틱톡처럼 음악을 15초 정도씩 짧게 이용하는 서비스는 기존 저작권 체계에 따르면 엄청나게 많은 사용료를 지불해야 합니다.*

* 관련 글: 여전한 걸림돌인 저작권 관리 구조 (챕터4 '10대가 열광하는 서비스의 등장: 틱톡과 뮤지컬리' 중에서)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평가

현재까지 20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배**

    SXSW를 단순히 한국 아티스트가 몇몇 초대되어 공연하는 곳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아주 큰 비즈니스 필드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세계 음악 시장의 흐름을 알 수 있는 곳이라 앞으로도 관심 갖고 지켜보게 될 것 같습니다.

  • 김**

    스포티파이부터 블록체인까지, 관심 주제를 모두 다뤄줘서 종합선물셋트같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