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와 데이터 과학자가 손잡고 일하는 방법

뉴스룸은 디지털 뉴스 생산 및 보급 방식에 맞춰 다양한 기술팀을 구성하는데요. 이렇게 구성된 기술팀은 콘텐츠의 개발 및 배포에 걸친 디지털 요소를 관리 및 감독하고 생산 효율성과 뉴스의 상업적 가치를 고려하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기술팀은 최신 데이터 기반 기술을 구체화하기보다 웹사이트 관리 등 전통적 기능을 수행하는 일에 치우쳐 있습니다. 저널리스트를 위한 국제센터ICFJ, International Center for Journalists가 2017년 저널리스트와 뉴스룸 관계자 2,78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뉴스룸의 61%가 소셜미디어와 잠재적 고객을 관리하는 팀을 마련하고 있다"며 여전히 현재 뉴스룸의 기술 인력이 웹사이트 관리와 소셜미디어 고객 관리에 집중하고 있음에 주목했습니다.

* 관련 자료: The State of Technology in Global Newsrooms (출처: ICFJ)

뉴스룸 내 기술팀의 역할 ©ICFJ위의 표에서 볼 수 있듯이 데이터 수집 및 시각화, 그리고 분석 및 서비스 등과 관련한 멀티미디어, 데이터 분석, 프로덕트 및 앱 개발, UX 디자인 분야에 대해서는 여전히 50% 미만이(전통 미디어의 경우 30% 미만) 기술팀 기능으로 정의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그 이유로는 뉴스룸의 디지털 전문가 부재가 꼽혔는데요. 실제로 디지털 프로듀서, 기술 전문가, 분석 에디터 등 디지털 전문 인력은 뉴스룸 구성원의 5% 미만 수준에 머물러 있었습니다.뉴스룸 내 인력 분포 ©ICFJ

여러 뉴스룸 인력 가운데 리포터나 저널리스트 비율이 현저하게 높다고 조사됐다. 전통적 미디어 뉴스룸의 42%가, 디지털 뉴스룸의 28%가 리포터나 저널리스트였다.

리포트는 절반 이상의 저널리스트가 데이터 저널리즘 같은 기술기반 트레이닝을 원하지만, 뉴스룸 중 40%가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9%만이 부서 간 협력을 중시한다고 보고합니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다양한 협업 유형이 있는데요. 미디어와 기술 단위 사이의 협업 사례를 살피고 적용 가능성을 검토해보겠습니다.

 

협업 유형

1. 테크 스타트업 - [플랫폼/솔루션] - 미디어 기업

테크 스타트업이 플랫폼이나 솔루션을 개발하고 미디어 기업이 이를 고객으로 이용하는 형태입니다. 테크 스타트업은 미디어 기업의 '기술 격차'를 줄이는 역할을 하는데요. 하이테크 기업인 만큼 연구 인력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고,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미디어 기업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