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부록: 모두가 알아야 하는 화장품 이야기

한주희 한주희 외 1명
부록: 모두가 알아야 하는 화장품 이야기
화장품의 성분은 어디서 오는가

고객은 늘 옳다고 믿습니다. 러쉬의 버블바는 한 번의 사용으로 최적화되어 있지만, 고객이 나눠 쓰고 싶다면 "네, 그렇게 하셔도 됩니다."라고 응대합니다. 비누를 장롱이나 자동차 방향제로 쓰고 싶다고 해도 거부할 이유는 없지요. 물론 '비누는 신선한 상태로 사용하실 때 더 촉촉하고 최상의 상태로 경험할 수 있어요!'라고 '마음의 소리'를 외치지만요.

 

한편, 영국과의 가격 차이를 운운하는 짓궂은 분들도, 보존제(흔히 부르는 방부제)가 함유되지 않은 화장품을 찾는 깐깐한 분들도 계십니다. "저 이거 써봤어요!", "전 이래서 이 제품이 좋아요."라고 공감해주시는 분들은 더없이 반갑습니다.

 

다채로운 모습의 고객들이 꼭 알았으면 하는 주제들이 여기 있습니다. 15년간 기자와 화장품 회사에서 일하면서 꼭 함께 생각해 봤으면 하는 사안들입니다. 이 챕터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함이 아닙니다. 수치와 정보는 오히려 뉴스에서 더 많이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그보다는 함께 고민하고 얘기해보고 싶은 주제를 정해보았습니다.

 

매장에서 일할 때 가장 어려웠던 점 중 하나는 수많은 제품의 주요 성분과 그 원산지를 암기하는 것입니다. 돌아서면 잊어버리는 '기억 장애'로 인해 늘 확인합니다. 입사 초기 명동역 매장에서 '브랜드 인트로' 교육에 참석했던 때가 생각납니다. 당시 현대 충청점의 프렌즈라는 친구(나이는 저보다 어리지만, 농담 반 진담 반 '교육 동기'라고 부릅니다)가 뉴스레터 러쉬 타임즈를 '깜지'가 되도록 열심히 읽고 또 읽었던 것을 보고 혀를 내둘렀습니다. 그런가 하면 롯데월드몰점에 있는 피즈라는 친구 역시 성분과 원산지를 기가 막히게 달달 외웁니다. 그렇다면 왜 성분이 중요한 걸까요?

 

'좋은 성분은 좋은 화장품을 만든다'라는 말은 맞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과연 그 성분이 어디서 왔는지, 해당 성분이 화장품에 어느 정도의 비율을 차지하는지에 대한 정보입니다. 중국과 동남아 등의 진출로 인해 '메이드인 코리아'인 화장품 브랜드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브랜드는 연구실이나 제조 시설을 갖춘 공장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물론 규모에 따라서 시설을 갖출 수 없는 브랜드의 현실도 모르는 것은 아닙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5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한**

    러쉬 애용자입니다.
    샴푸부터 트리트먼트, 샤워젤, 바디밤, 향수, 립밤까지.
    필요한 코스메틱 제품이 생기면 제일 먼저 러쉬부터 기웃거려봅니다.

    마케터로 일해온 6년의 시간 동안 '러쉬'라는 브랜드는
    언젠가 꼭 일해보고 싶은 회사로 자리잡아 있었지요.

    러쉬 매장에서 직원들을 마주칠 일은 종종 있었지만
    본사 직원들은 좀처럼 마주치기 어려웠던터라,
    퍼블리에서 리포트 소식을 듣자마자 서슴없이 구매 버튼을 눌렀습니다.

    그렇게 오늘 발행 문자를 받자마자 마자 리포트를 열어봤는데
    정신없이 읽다보니 7개 글이 후딱 지나갔네요. (시간 순삭!)

    러쉬 외부에서 러쉬를 바라보는 러쉬 애호가로서,
    제가 러쉬를 사랑하는 이유는 '좋은 일에 동참한다는 기분', 그리고 '제품력'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리포트를 다 읽은 지금, 그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될 것 같네요.
    바로, '도전 DNA를 찾아주는 브랜드 분위기'입니다.

    사회생활 경험이 켜켜이 쌓여 갈수록 도전의식이 사라지는 기분이 들어 고민이었는데,
    완벽해야한 한다는 강박 속에서는 어쩔 수 없는 현상이겠다, 하고 생각하던 요즘이었습니다.

    러쉬처럼 '실수해도 괜찮다'라는 말은 웬만한 기업에서 하기는 힘들죠.
    개인적은 러쉬 코리아 SNS 채널들도 모두 팔로우해서 받아보고 있는데요,
    작가님께서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하셨지만,
    생각해보면 전 오히려 콘텐츠들이 풋풋한 점이 좋았습니다.
    완벽하지 않아도, 화려하지 않아도, 진심과 자부심이 느껴졌거든요.
    그리고 운영진들이 정말 '도전'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그 원동력이 어디서 나왔는지 리포트를 통해 알게 되었고, 그래서 러쉬가 더 좋아졌습니다.
    조만간 제가 러쉬의 문을 두드린다면 이 리포트 얘기를 꼭 할 것 같아요.

    업무와 리포트 제작을 병행하기가 매우 힘들었을텐데,
    고생해서 지식과 경험을 나눠주신 한주희 팀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러쉬 사랑해요! 해피 피플 멋집니다! :)

  • A********

    스타트업 회사를 꾸려가는 입장에서 앞으로 조직문화를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에 관하여 많은 고민을 할 수 있게 하는 유익한 내용이었습니다.
    평소에도 관심이 있었던 주제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었습니다.
    다만 대부분의 내용이 조직 문화에 관련된 이야기여서 애초에 화장품에 관련된 이야기를 기대하며 결제버튼을 눌렀던 저에게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운 내용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