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4

브랜드 파워를 이끄는 건 사람

한주희 한주희 외 1명
브랜드 파워를 이끄는 건 사람
러쉬를 움직이는 드림팀, 해피 피플

9시간 이상 머무르는 사무실에서 좋은 사람과 일한다는 것은 행운입니다. 아니, 오복(五福)에 하나를 추가하고 싶군요. 일이 싫어서 떠나는 경우보다 사람이 싫어서 떠나는 경우가 더 많다고들 하니까요.

따뜻한 사람들이 가장 그립습니다. 다른 회사에서 일해 보니 사람들이 모두 개인주의 성향이 강하더라고요.

전 영업팀 브레스 팀장은 퇴사 후 러쉬에서 가장 그리운 것은 '정 많은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함께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했다가, 다시 끈끈한 정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니까요.

 

대리석 깔린 새하얀 사무실보다 더 절실한 것은 믿을 만하고, 함께 즐겁게 일할 내 옆 동료입니다. 러쉬코리아라는 지붕 아래 식구들 한 명 한 명을 찬찬히 보니 이렇게 모인 것도 인연입니다. 해피 피플에 대해 정의를 내려 본 적은 없지만, 긍정적인 이미지는 확실합니다. 밝게 웃으면서 인사하고,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는 에너지가 있습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기꺼이 하는 자발성이 있습니다. 또한, 보헤미안 대표가 강조하는 희생과 인내, 함께 일하는 동료와의 행복도 빼놓으면 아쉬운 요소입니다.

 

그렇다면 함께 일하기 '좋은 사람'은 구체적으로 어떤 이를 말하는 것일까요? 단순히 좋은 언니, 말 잘 통하는 오빠는 아닐 겁니다(사실 친한 사이에서 업무 얘기를 하거나, 꺼림칙한 이야기를 하는 것은 더 어렵습니다).

 

이제 대놓고 저희 드림팀을 자랑해보겠습니다. 쥬시, 베이비, 러브, 화이트로 구성된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 홍보팀은 부정할 수 없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첫째, 주체적으로 일을 찾아서 한다는 점(정확히 말해서 일 벌이기 참 좋아함). 둘째, 업무 효율성을 중시한다는 점(야근 노! 정시 퇴근 예스!). 셋째, 잘하는 일은 스스로 하고 못 하는 일은 다른 누군가가 도와주어,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보완하는 관계라는 점. 넷째, 업무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연차, 휴가를 자유롭게 쓰며 서로의 스케줄을 존중한다는 점. 이 네 가지가 갖추어진 '드림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의견을 나눌 때는
나이, 직급을 내려놓고
적극적입니다

저는 이 점이 참 좋습니다. 제가 놓치는 부분, 실수하는 점을 누군가 이야기해준다는 건 일종의 축복입니다. 그 누구도 완벽할 수 없으니까요. 최대한 꼰대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 서로의 장점도 적극적으로 칭찬합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300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A********

    스타트업 회사를 꾸려가는 입장에서 앞으로 조직문화를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에 관하여 많은 고민을 할 수 있게 하는 유익한 내용이었습니다.
    평소에도 관심이 있었던 주제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었습니다.
    다만 대부분의 내용이 조직 문화에 관련된 이야기여서 애초에 화장품에 관련된 이야기를 기대하며 결제버튼을 눌렀던 저에게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운 내용이었습니다.

  • 한**

    러쉬 애용자입니다.
    샴푸부터 트리트먼트, 샤워젤, 바디밤, 향수, 립밤까지.
    필요한 코스메틱 제품이 생기면 제일 먼저 러쉬부터 기웃거려봅니다.

    마케터로 일해온 6년의 시간 동안 '러쉬'라는 브랜드는
    언젠가 꼭 일해보고 싶은 회사로 자리잡아 있었지요.

    러쉬 매장에서 직원들을 마주칠 일은 종종 있었지만
    본사 직원들은 좀처럼 마주치기 어려웠던터라,
    퍼블리에서 리포트 소식을 듣자마자 서슴없이 구매 버튼을 눌렀습니다.

    그렇게 오늘 발행 문자를 받자마자 마자 리포트를 열어봤는데
    정신없이 읽다보니 7개 글이 후딱 지나갔네요. (시간 순삭!)

    러쉬 외부에서 러쉬를 바라보는 러쉬 애호가로서,
    제가 러쉬를 사랑하는 이유는 '좋은 일에 동참한다는 기분', 그리고 '제품력'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리포트를 다 읽은 지금, 그 이유가 하나 더 추가될 것 같네요.
    바로, '도전 DNA를 찾아주는 브랜드 분위기'입니다.

    사회생활 경험이 켜켜이 쌓여 갈수록 도전의식이 사라지는 기분이 들어 고민이었는데,
    완벽해야한 한다는 강박 속에서는 어쩔 수 없는 현상이겠다, 하고 생각하던 요즘이었습니다.

    러쉬처럼 '실수해도 괜찮다'라는 말은 웬만한 기업에서 하기는 힘들죠.
    개인적은 러쉬 코리아 SNS 채널들도 모두 팔로우해서 받아보고 있는데요,
    작가님께서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하셨지만,
    생각해보면 전 오히려 콘텐츠들이 풋풋한 점이 좋았습니다.
    완벽하지 않아도, 화려하지 않아도, 진심과 자부심이 느껴졌거든요.
    그리고 운영진들이 정말 '도전'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그 원동력이 어디서 나왔는지 리포트를 통해 알게 되었고, 그래서 러쉬가 더 좋아졌습니다.
    조만간 제가 러쉬의 문을 두드린다면 이 리포트 얘기를 꼭 할 것 같아요.

    업무와 리포트 제작을 병행하기가 매우 힘들었을텐데,
    고생해서 지식과 경험을 나눠주신 한주희 팀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러쉬 사랑해요! 해피 피플 멋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