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락의 와이탄

Editor's Comment
각 장소 소개에 QR코드를 함께 넣어 두었습니다. 가오더디투(高德地图, Gaode Ditu) 앱이 설치된 휴대폰으로 본문에 나오는 QR코드를 스캔해보세요. QR코드 이미지를 꾹 누르면 바로 앱으로 연결되거나 새 탭에서 여실 수 있으며, 해당 장소를 즐겨찾기에 추가할 수 있습니다.

우울할 때 와이탄에 가서 황푸강 바람을 쐬면 괜히 기분이 좋아지더라. 

함께 출장 온 선배는 종종 이렇게 말했다. 와이탄(外滩, wài tān)은 상하이 관광의 얼굴마담이다. 상하이 여행 가이드북의 표지는 열이면 아홉이 와이탄일 정도다. 상하이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둥팡밍주(东方明珠电视塔, dōng fāng míng zhū diàn shì tǎ)*를 필두로 고급 호텔과 고층 빌딩이 늘어서서 경쟁적으로 화려함을 뽐내며 반짝이는 야경은 사람을 홀리는 매력이 있다. 

* 상하이 건물 중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TV 송전탑이다.

 

그러고 보니 상하이 언니들이 나를 처음 만난 날 데려간 곳도 와이탄이었다. 그리고 와이탄을 설명하면서 가장 많이 쓴 말이 '미쳤다'였다. 레스토랑도 호텔도 모두 가격이 미쳤다고 했다. 내가 느낀 와이탄과도 잘 어울리는 표현이었다.


보통 사람이 하루에 몇 번씩 극심한 차이를 느끼면 어지럽기 마련인데, 그런 의미에서 와이탄은 내게 어지러운 곳이었다. 지하철 난징둥루(南京东路, nán jīng dōng lù) 역을 나와 와이탄으로 가는 차도는 언제나 인도에서 넘쳐흐른 사람들로 가득 찼다.

비 오는 날 밤 난징동루 ⓒ김송은그런데 신기하게 샛길로 빠지면 어두컴컴한 골목에 허름한 음식점이나 사람 없는 기념품 가게가 초라하게 있었다.

퇴근길, 와이탄

딩과 함께 황푸강으로 가던 중 골목 한편에서 음식점을 발견했다. 딱 봐도 간단하게 끼니를 때우기 좋은 곳이었다. 주로 면 요리를 팔았는데 한 그릇에 10위안(한화 약 1,800원)도 안 하는 저렴한 가격에 감탄하며 식당으로 들어갔다. 메뉴판 그림을 보고 대충 나는 우육면처럼 보이는 요리를 시켰고, 딩은 닭고기가 들어간 면을 하나 시켰다.

 

우육면이 먼저 나왔다. 그냥저냥 먹기에 무난했다. 그런데 딩이 주문한 닭고기 면 요리가 나오자 말 그대로 빵 터졌다. 음식에서 정말 이상한 냄새가 났다. 냄새가 너무 나서인지, 만화 속 그림처럼 거무튀튀한 연기가 그릇 위로 보이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