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프롤로그: 상하이, 정말 괜찮나요

프롤로그: 상하이, 정말 괜찮나요

Editor's Comment

1. 중국어의 한글 표기는 국립국어원의 원칙에 따랐으나, 실제 발음과 크게 다를 경우 실제 발음에 가깝게 표기했습니다. 또한 독자 여러분이 직접,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중국어 병음도 함께 표기했습니다.

2. 한편 중국어 병음 서체가 매끄럽지 않을 수 있음을 미리 밝힙니다. 현재 PUBLY에서 적용하고 있는 '노토 산스 KR Early Access'나 '스포카 한 산스'의 경우, 서체의 경량화 때문에 중국어 병음 알파벳을 포함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김송은 저자의 글 덕분에 설레며 상하이 여행을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도 그렇길 바라봅니다.

2015년, 뜻밖에 상하이로 장기 출장을 가게 되었습니다. 준비 시간이 충분할 줄 알았는데, 출장 확정부터 상하이행 비행기 탑승까지 주어진 시간은 단 열흘이었습니다. 왜 이렇게 급하게 출장을 가지? 그런데 상하이에 도착해서 알았습니다. 저 같은 출장자가 적지 않다는 것을요. 그러고 보니 상하이행 아침 비행기에는 잠을 못 잔 채 서류를 뒤적이며 업무를 준비하는 사람들로 가득했습니다.

 

출장을 떠나기 전에는 엄청난 것이 궁금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막상 떠나야 할 날이 코앞으로 다가오니 굉장히 사소한 것들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중국어도 못하는데 택시는 어떻게 타지? 밥은 입에 맞을까? 밤에 돌아다니기에 무섭지는 않을까? 하지만 이런 정보는 찾기도 참 어려웠습니다. 사실 정보라고 하기에는 너무 별것 아니지요. 그런데 상하이에서는 별것 아닌 일도 별일이었습니다.

 

도착해서야 깨달았습니다. 상하이에서도 일상은 계속된다는 것을요. 아침 일찍 일어나 출근을 해야 하고, 삼시 세 끼를 챙겨 먹어야 하고, 주말에는 쉬기도 해야 하지요. 이 당연한 사실을 출장 전에는 가늠하지 못했습니다. 출장지에서는 24시간 업무만 이어질 것이라 착각했으니까요. 어떻게 일상을 살아야 할지
회사에서는 일러주지 않았습니다

떠나기 전, 나름대로 착실하게 준비를 하기는 했습니다. 서점에 가서 중국 시장을 분석한 책을 몇 권 골랐고, 상하이 여행 가이드북도 한두 권 챙겼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거대 담론을 이야기하는 책을 퇴근 후에 읽자니 너무 벅찼고, 여행 가이드북을 보고 있자니 '놀려고 가는 것도 아닌데' 하며 마음이 불편해졌습니다. 나에게 딱 맞는 정보는 도대체 어디 있는지, 시간이 나면 인터넷을 뒤져보았지만 꼭 맞는 정보는 찾기 어려웠습니다.

위위안루(愚园路)의 골목 산책 중 만난 우편함 ©김송은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524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이**

    개인적으로도 특별한 기억이 서려있는 상하이에관한 글을 발견하고 읽게되었는데, 읽는 내내 행복했습니다. 유학을 끝내고 다시 돌아온 한국에서 저자 분의 글을 보고 저보다 짧은 상하이 생활을 하셨는데도 어쩌면 더 많은 추억을 가져오셨는것 같다는 생각이들어 질투났습니다. 오는 구월 다시 돌아가는 상하이에서는 저자분이 쓰신 곳들중에 못가봤던 곳들을 다시한번 돌아보고싶습니다. 상하이에서 보내셨던 추억들 기억들을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 조**

    상하이에 혼자여행갔을때 뭔가 말도안통하고 이곳저곳 다녀보았는데 딱히 좋았다고 할수없었다. 그런데 이 글을 보고 난 뒤 상하이에도 사람사는 따뜻한 면이 분명히 있구나, 작가님이 보고 느꼈던 그것을 나도한번 더 느껴보고싶다 라고 생각하게되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