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10

핀란드 가족과 함께한 서울 산책

핀란드 가족과 함께한 서울 산책

한국과 핀란드의 온도 차

핀란드에서 직장도 구하고 아이도 낳아 '엄마와 아이에게 좋은 나라'를 누리려고 했던 꿈은 경제위기 앞에 무너졌다. 2011년 그리스 국가 부도 고비에서 시작한 유럽의 경제위기 앞에 핀란드도 무너졌다. 핀란드 GDP의 1/4 정도를 차지하던 노키아가 한 해에 두세 차례 대규모 구조조정을 감행했다.

 

노키아에 다니던 싱가포르 친구 클라라(Clara)는 구조조정을 앞두고 매번 가슴을 졸이다 6개월간 급여를 받는 조건으로 퇴직했다. 그 시기 해고된 사람이 얼마나 많았는지, 헬싱키의 중국집에도 노키아 출신 중국인 아르바이트 지원자가 줄을 섰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을 구하는 건 쉽지 않았다. 안 그래도 불황인데 외국인에게 기회가 찾아오기란 더 어려운 일이었다. 핀란드어를 구사하지 않으면 확실히 불리했다. 아무리 핀란드인이 영어를 잘한다고 해도 자국어를 하지 않으면 분명 한계가 있다.  

뜨거운 사우나가 고프다

"계좌를 없애려고요?"

 

귀국을 앞두고 계좌를 없애려고 은행에 갔을 때 직원이 물었다. 고객 하나를 잃는 은행 입장에서 지극히 사무적인 질문인데 나는 쓸데없이 진지했다. 사무적인 대화에도 감정이입을 할 만큼 핀란드를 떠나는 게 아쉬웠다.

 

"공부가 끝나서요. 이제 고국으로 돌아가요."

"그렇군요. 핀란드 어땠나요?"

 

핀란드 생활을 끝내려고 하는 순간까지 들어야 하는 이 지긋지긋한 질문. 그러나 도무지 싫지 않았다. 좋아하는 것에 대해 말할 기회를 주는 그들에게 감사할 따름이었다.  

 

"좋았죠. 돌아가고 싶지 않을 정도로요."

"그럼 좀더 있지 그래요?"

"직업을 구해봤는데 잘 안되네요."

"저런, 아쉽네요. 그래도 좌절하지 말아요. 어려운 경제 탓에 핀란드인 제 친구도 직업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요. 경기가 좋아지면, 꼭 다시 오세요."

 

상황이 조금은 낫지 않을까 기대했던 한국의 현실은 핀란드보다 더 냉랭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임신까지 하게 된 내가 일할 곳은 없었다. 채용하기로 했다가도 임신 사실을 알리자 무산된 곳도 있고, 면접을 보러 갔다가 중간에 나와야 했던 경우도 있다.

 

출산 휴가와 육아 휴직을 보장하는 핀란드와 한국의 온도 차는 컸다. 1위와 31위는 사우나와 얼음물만큼이나 다르다.

 

차가운 현실 속에서 육아하려니 수시로 핀란드의 뜨거운 사우나가 고팠다. 핀란드에서 꾸렸던 작고 따뜻한 일상이 그리웠다. 평온하고 잔잔한 자연이, 뻣뻣해도 속만큼은 온화한 사람들이 그리웠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3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H************

    잘 읽었습니다! 편안하고 넓게!! ^^

    복지는 국민의식과 함께 자라는 것이고! 교육도 그렇군요!!

    모두 다 함께 동의해서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해야 할 수 있는 그런 대한민국이 얼른 되길 기원합니다!

  • 백**

    핀란드에서 짧게나마 엄마로 지내본 경험이 있어서,
    이 글이 얼마나 핀란드의 진짜 모습을 담담히 써내려갔는지 알 수 있습니다. 과장된 이야기도 없었고 그러나 애정이 느껴져서 읽으며 제가 다 행복했어요. 내가 보는 핀란드가 핀란드의 전부이지도 않고 진이씨가 느낀 핀란드가 핀란드의 전부이지도 않고, 우리는 무엇이 중요한지. 를 알 수 있는 시간을 핀란드에서 얻게 되었고 그 걸 잊지 않고 "여기서도"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흔들릴때 힘들때 꺼내서 다시 읽고 싶은 글 고마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