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5

게으름과 침묵을 배우다

게으름과 침묵을 배우다

졸업을 유예하는 핀란드 대학생

자연과 가까운 삶은 쉼표가 수시로 찍힌다. 산책이 잦아지고, 걷다가 멈추고, 짬을 내어 쉬러 나가는, 일상의 여백을 쉽게 만들 수 있다. 날씨가 좋으면 학교 앞 잔디밭이나 캠퍼스에 있는 바닷가 바위 위에 앉아 공부했다. 하루종일 도서관에 틀어박혔다 해도 하굣길에 숲과 바다를 볼 수 있었다.  

학교에 가는 학생들. 한가해 보이는 것은 결코 착각이 아니다. 강의를 듣고 시험 공부를 하는 학생의 삶은 한국과도 같은데 핀란드에서는 좀더 여유롭게 느껴졌다. 물론, 느슨한 학교 분위기도 한몫 한다. ⓒ류진

대학 졸업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

핀란드 석사 학제는 2년이다. 하지만 2년 안에 졸업하는 학생을 한 명도 보지 못했다. 대부분 3~4년에 걸쳐 석사를 마친다. 학교에서 정해놓은 석사 과정의 최대 기간은 4년이다.

 

학사도 마찬가지다. 3년 과정이지만 대부분 그 이상이 걸린다. 학사 3~5년에, 석사 3~4년. 핀란드 학생은 6~9년 만에 대학을 졸업하는 게 보통이다. 유니버시티 월드 뉴스(University World News)에 따르면 핀란드에서는 졸업하는 대학생의 중위 나이가 28세다.

 

핀란드에서는 보통 대학을 나왔다, 하면 석사까지 마쳤다는 뜻이다. 보통 기업에서 석사까지 요구한다. 그러니까 정식으로 사회에 진출하는 평균 나이가 28세인 것. OECD 국가 평균 졸업 나이가 24세 언저리이니 이에 비하면 한참 늦은 나이다.

 

어떻게든 졸업하려고 한 학기에 네다섯 개의 수업을 꾸역꾸역 시간표에 채워 넣었던 나로서는, 강의 한두 개를 들으며 여유를 부리는 핀란드인 친구가 '학생 시늉'을 하는 것처럼 보였다.

 

핀란드 대학생이 졸업을 늦게 하는 이유가 뭘까. 학생 신분을 유지하는 게 이득이라는 것이 가장 설득력 있는 이유다. 학비도 무료지, 이래저래 감면을 받아 생활비도 적게 들지, 정부로부터 매달 학생수당을 받으니 졸업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 이런 게 '복지가 과잉이면 국민이 나태해진다'는 말을 뒷받침해주는 증거인 걸까?

 

시험공부도 그리 열심히 하지 않는다. 시험 기간에 도서관에서 마주치는 친구는 베트남인 한 명뿐이었다. 우리는 빼곡하게 필기한 강의자료를 바꿔보면서 서로에게 의지했다.

학교에서는 지식을 배우는 게 아니라, 지식을 습득하는 방법을 배우는 거 아니야? 어차피 지식은 다 외워봤자 시간이 지나면 까먹잖아.

어느 파티에서 처음 만났던 핀란드 의대생은 이렇게 말했다. 그녀는 아시아에서 대학생이 어떻게 공부하는지 듣고서는 퍽 놀랐다. 그런 식이라면 자기는 절대로 공부하지 못할 거라고 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56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신*

    아주 좋았습니다~ 흥미진진하게 읽었어요!
    내용이 짧아서 아쉬울 뿐입니다. 이렇게나 재미있는데, 더 길었으면 좋았을텐데요~

  • H************

    잘 읽었습니다! 편안하고 넓게!! ^^

    복지는 국민의식과 함께 자라는 것이고! 교육도 그렇군요!!

    모두 다 함께 동의해서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해야 할 수 있는 그런 대한민국이 얼른 되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