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멤버십을 이용하면 96개 리포트, 945개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읽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더 알아보기
#1

프롤로그: 여기서도, 핀란드처럼

류진 류진 외 1명
프롤로그: 여기서도, 핀란드처럼
우아하게 유모차를 끌 수 있는 부모들을 위해

헬싱키에서는 한겨울에 폭설이 내린 다음 날이 됐든, 도심 한가운데가 됐든,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부모는 낯선 풍경이 아니다. 엄마가 유모차를 끄는, 아주 단순하고 단편적인 한 장면일 뿐이지만, 이러한 장면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수많은 시스템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유모차로 이동할 수 있는 자유'는 생각보다 쉽게 얻어지는 게 아니다.

ⓒ류진

일단, 핀란드에서는 유모차를 가지고 타면 버스비가 무료다. 우리나라 버스비를 생각해서 1~2천 원 안 낸다고 생각해도 부담이 덜한데, 헬싱키 시내버스는 요금이 1회 2.90유로 (약 4,000원)라는 걸 생각하면, 어마어마한 이득이다. 물론, 버스비가 비싼 만큼 1회권을 끊는 현지인은 거의 없다. 정기권을 충전해서 할인 혜택을 받는 게 보통이다.


그게 전부는 아니다. 요금을 내라고 해도 이동이 불편하지 않으면 얼마든지 돌아다닐 수 있다. 헬싱키 버스는 전부 저상버스다. 앞문으로는 턱을 올라가야 하는 버스도 간혹 있지만, 뒷문에는 모두 턱이 없다. 유모차를 가지고 기다리는 부모에게는 당연히 뒷문을 열어주고, 문 바로 앞에 널찍하게 유모차를 세울 수 있는 지정석이 있다. 보통 때는 접이식 의자를 펴서 앉을 수 있지만, 유모차가 타면 양보를 해주게 되어 있는 자리다. 버스 요금을 낼 필요도 없으니 뒷문으로 타서 뒷문으로 내리면 된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268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백**

    핀란드에서 짧게나마 엄마로 지내본 경험이 있어서,
    이 글이 얼마나 핀란드의 진짜 모습을 담담히 써내려갔는지 알 수 있습니다. 과장된 이야기도 없었고 그러나 애정이 느껴져서 읽으며 제가 다 행복했어요. 내가 보는 핀란드가 핀란드의 전부이지도 않고 진이씨가 느낀 핀란드가 핀란드의 전부이지도 않고, 우리는 무엇이 중요한지. 를 알 수 있는 시간을 핀란드에서 얻게 되었고 그 걸 잊지 않고 "여기서도"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흔들릴때 힘들때 꺼내서 다시 읽고 싶은 글 고마워요!

  • 신*

    아주 좋았습니다~ 흥미진진하게 읽었어요!
    내용이 짧아서 아쉬울 뿐입니다. 이렇게나 재미있는데, 더 길었으면 좋았을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