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게 유모차를 끌 수 있는 부모들을 위해

헬싱키에서는 한겨울에 폭설이 내린 다음 날이 됐든, 도심 한가운데가 됐든,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부모는 낯선 풍경이 아니다. 엄마가 유모차를 끄는, 아주 단순하고 단편적인 한 장면일 뿐이지만, 이러한 장면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수많은 시스템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유모차로 이동할 수 있는 자유'는 생각보다 쉽게 얻어지는 게 아니다.

ⓒ류진

일단, 핀란드에서는 유모차를 가지고 타면 버스비가 무료다. 우리나라 버스비를 생각해서 1~2천 원 안 낸다고 생각해도 부담이 덜한데, 헬싱키 시내버스는 요금이 1회 2.90유로 (약 4,000원)라는 걸 생각하면, 어마어마한 이득이다. 물론, 버스비가 비싼 만큼 1회권을 끊는 현지인은 거의 없다. 정기권을 충전해서 할인 혜택을 받는 게 보통이다.


그게 전부는 아니다. 요금을 내라고 해도 이동이 불편하지 않으면 얼마든지 돌아다닐 수 있다. 헬싱키 버스는 전부 저상버스다. 앞문으로는 턱을 올라가야 하는 버스도 간혹 있지만, 뒷문에는 모두 턱이 없다. 유모차를 가지고 기다리는 부모에게는 당연히 뒷문을 열어주고, 문 바로 앞에 널찍하게 유모차를 세울 수 있는 지정석이 있다. 보통 때는 접이식 의자를 펴서 앉을 수 있지만, 유모차가 타면 양보를 해주게 되어 있는 자리다. 버스 요금을 낼 필요도 없으니 뒷문으로 타서 뒷문으로 내리면 된다.

엄마도 동등하게 가지는 학습권

아이를 안고 수업에 들어온 엄마가 있었다. 조별로 케이스스터디를 해서 발표를 하는 경영학 입문 수업이었는데, 한 여자가 베이지색 투피스 바지 차림 위에 아기 띠를 맨 채로 앞에 나타났다. 퍽 놀랐지만, 핀란드에서는 종종 있는 일이라는 걸 들은 적이 있어서 애써 감정을 눌렀다. 하지만, 저 멀리서 놀라움을 채 숨기지 못한 누군가의 탄성이 옅게 들렸다. "와." 그 탄성은 나의 탄성이기도 했다.

 

여러 명의 조원이 나눠서 하는 발표라서 그녀의 분량이 길지는 않았다. 그녀는 몸을 좌우로 흔들어가며 발표를 이어갔다. 그때는 영문을 모르고 특유의 버릇인가 했는데, 아이를 기르는 지금에서야 생각해보니, 아이가 잠을 자고 있었던 게 아닐까 한다. 아이가 그녀의 품에서 잠들어있다는 걸 눈치채지 못했던 이유는 그녀가 목소리를 죽이거나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보통 학생과 똑같이 여유롭고 당당하게 발표를 했다. 어느새 아이를 안고 있다는 점도 신경 쓰이지 않았고, 나는 그녀의 목소리에 온전히 집중했다.

엄마와 아빠가 공평한 '낮의 집'

우리가 살았던 집 앞에는 만 3-5세 유아로 보이는 아이들이 다니는 어린이집(päiväkoti)*이 있었다. 3층 우리집에서는 창밖으로 어린이집이 훤히 내다보였다. 놀이터에서 바깥놀이를 할 때나 어린이집에 등하원 할때, 아이들 목소리가 새어들어오면 창가에 붙어 앉아 한참동안 내려다 보곤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