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31

누구에게나 계기가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계기가 있습니다

도쿄는 서울의 가까운 미래입니다. 5년 차이라고 보는 사람도, 20년 차이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퇴사준비생의 도쿄》를 준비하면서, 도쿄와의 시차는 단순히 시간의 차이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사와 전통을 기반으로 하는 장인정신은 물론이고, 업의 본질에 대한 고민의 깊이와 비즈니스를 재해석하는 관점이 달랐습니다. 


‘츠타야 티사이트’에는 서점의, ‘이토야’에는 문구점의, ‘아코메야’에는 쌀가게의 궁극적인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업의 본질을 고민했기에 가능한 결과물입니다. ‘시루카페’는 카페의, ‘호우잔’은 고깃집의, ‘마구로 마트’는 참치전문점의, ‘아스톱’은 편집숍의, ‘파이트 클럽 428’은 체육관의 비즈니스를 재해석한 모델이었습니다. 기존의 틀을 깼기에 가능한 사업 모델입니다. 이외에도 도쿄에는 서울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롭고도 다양한 아이디어가 곳곳에 뽐내지 않은 채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이런 차이가 5년 혹은 20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 좁혀질까요?


시간이 흐른다고 미래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비즈니스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과 미래를 향한 의미 있는 도전을 하지 않으면 좁힐 수 없는 간극일지도 모릅니다. 《퇴사준비생의 도쿄》를 통해 시차가 없는 곳에서 시차를 발견하려고 했던 것은, 시간이 흐른다면 미래가 될 수 있기를 바랐기 때문입니다. 선진 도시인 도쿄와 도쿄 사람들의 라이프를 부러워하는 것이 아니라, 서울도 더 멋진 도시가 되고 서울 사람들의 라이프도 더 풍요로워지길 희망하는 마음을 담고 싶었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6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윤**

    콘텐츠의 내용도 충실하고, 한번은 도쿄를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미 진행되거나, 한국에 잘알려진 기업도 있지만, 왜 선정했는지에 대한 이유도 들어있었고.
    한번 발행 된 이후에도 추가로 더 업데이트를 해 주는 점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 박**

    최근에 이보다 좋은 사례 모음집은 보지 못했습니다. 책은 읽지 않았지만 퍼블리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은 것 같네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총 32개의 챕터 220분 분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