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트렌드에서 깊은 인사이트까지,
PUBLY만 알면 됩니다

85개의 다양한 콘텐츠를
월 21,900원에 제한 없이 읽으세요

멤버십 신청하기
#1

왜 도시를 브랜딩 관점으로 보아야 할까

이유진 이유진 외 1명
왜 도시를 브랜딩 관점으로 보아야 할까
마포구 공사장에서 홍콩 '중경맨션'까지

홍콩에 처음 간 십여 년 전, '중경맨션(重慶大厦, Chungking Mansions)'이라는 건물을 둘러봤다. 항구에서 가깝고 큰 도로에 자리 잡아 관광객이나 상인의 출입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외부는 서울의 옛 대우빌딩(현 서울스퀘어)처럼 상자 모양에 꼬질꼬질한 창문이 촘촘히 붙어 있었다. 내부는 상점부터 민박까지 미로처럼 얽혀 건물 자체가 하나의 마을 같았다. 그 독특한 분위기는 1994년에 개봉한 왕가위 감독의 영화 <중경삼림(重慶森林, Chungking Express)>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홍콩 거리 ©이유진건물 옆의 좁은 골목으로 들어서니 손 본 지 수십 년은 된 듯한 벽면에 전선줄이 가득했다. 길에는 사람들이 버린 음식물 쓰레기 때문에 눅눅한 악취가 났다.

 

그리고 골목 끝에서 고개를 들었을 때 정면에 페닌슐라 호텔(The Peninsula Hong Kong)이 보였다. 손님을 위한 최고급 자동차인 롤스로이스가 항시 대기 중이고, 유럽 궁전 같은 로비에서 애프터눈 티(Afternoon Tea)*를 즐길 수 있는 아시아 최고 수준의 호텔이다.
* 영국에서 식사 시간 사이인 오후 3~5시경 다과를 즐기며 휴식을 즐기는 생활 문화 - PUBLY

 

그 골목에서 호텔을 보며 궁금해졌다. 형편이 좋지 않은 아이들은 저 건물을 볼 때마다 무슨 마음이 들까? 홍콩처럼 고층건물이 밀집한 대도시가 아닌 지역이라면 호화로움을 매일 마주하며 살지는 않았을 텐데 말이다.
 

내가 도시라는 공간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을 하나의 생명체로 보고, 도시 안에서 벌어지는 상호작용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이런 장면 때문인지도 모른다.

 

물론 나도 도시 출신이다. 처음 접한 도시는 태어난 서울이다. 열 살까지 마포구 노고산동에서 자랐다.

 

1980년대 말부터 1990년대 초까지 인근 대학생들이 주기적으로 데모를 해서 최루탄 연기가 골목을 채우던 동네였다. 당시 시위로 분위기가 험악한 파출소 바로 옆에 놀이터가 있었다. 나는 놀이터 대신 주위 공사장에서 친구들과 삽질을 하며 놀곤 했다.

 

다음으로 접한 도시는 경기도의 분당 신도시이다. 놀이터는 깨끗했지만, 놀이터보다 학원에 가는 아이들이 많았다. 깨끗하고 평화로워 보이지만 동시에 도시의 삭막한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

 

그 후 변호사가 되어 법무법인에서 일을 시작했다. 건설, 부동산 분야를 내 전문 분야로 선택한 데에는 유년기의 영향이 컸다. 어린 시절 공사장에서 놀던 추억, 허허벌판에서 신도시가 성장하는 모습을 본 기억과 더불어 무언가를 지어 올리는 사람, 도시를 만드는 사람과 함께 일하고 싶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전체 콘텐츠를 읽으세요.

‘도시 브랜딩 - '성격' 있는 도시가 좋다 ’ 뿐만 아니라
85개의 콘텐츠를 제한 없이 읽으실 수 있습니다.

멤버십 바로 시작하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461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s******

    저자의 해박한 지식에 감탄했습니다.
    각 지자체 홍보담당하시는 분들이 전부 읽어보셨으면 좋겠네요.

  • 이**

    도시가 눈에 보이는듯 자세한 묘사가 이해를
    도와준듯합니다

이메일 등록
이메일 등록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