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버핏처럼 실패할 것이다

Editor's Comment

본 리포트는 황준호, 이기원 저자가 가치투자가들의 축제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총회(이하 주총)를 Q&A 세션 중심으로 정리하고, 주요 시사점을 현직 투자가의 관점으로 해석하는 '2017 버크셔 해서웨이 리포트'의 중간 리포트입니다. 주총 스케치와 주주 서한 하이라이트를 중심으로 엮었습니다. 

화려한 성공을 몇 가지 대담한 결정과 철학으로 압축해서 설명하곤 하지만 그것으로 성공을 재현하긴 어렵다. 워런 버핏(이하 버핏)의 성공 비법을 가장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던 사람 대부분은 오히려 투자로 성공하는 것을 포기했다. 지인들은 직접 투자하기보단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주가 되었다. 버핏의 첫째 아들은 농사를 짓고, 둘째 아들은 작곡가가 되었다.

 

버핏의 명성과 부(富)는 매력적인 전리품이지만, 그의 성공을 가까이서 접한 이들은 투자라는 전쟁의 고통스러운 시간도 보았다. 이것이 투자자의 길을 포기하게 만들었다. 찰리 멍거와 로즈 블럼킨 등 투자와 사업에 특화된 변종만이 버핏 곁에 남아 든든한 동업자가 되었다.

버핏 나이와 버크셔 해서웨이 주가의 상관관계 ©Berkshire Hathaway Annual Report

버핏의 성공 이면엔 위험과 실패가 있었고, 은퇴를 위해 부를 쌓는 이와 달리 버핏은 충분한 부를 쌓은 이후에도 누구보다 오랜 시간 투자의 전장을 지켰다. 그 결과 그의 부는 35세 이후 8천 배, 50세 이후 2백 배 이상 증가했다. 버핏의 부처럼 가파른 성장의 또 다른 주인공이 있는데 우리 자신, 인류이다. 인류와 버핏의 성장 이면엔 성공의 진실이 감춰져 있다.

 

교과서는 인류의 성공을 ‘직립보행과 큰 뇌 덕분에 생태계의 최정점에 올라서게 되었다’고 간단하게 설명한다. 하지만 인류의 과감한 도전은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생존을 위협하는 비용이 들었다.

 

인류는 2백만 년 전 이미 생각하는 능력을 보유하게 되었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채 대부분의 시간을 생태계의 최약체로 보냈다. 석기시대의 돌 도구는 동물을 사냥하는 용도가 아니라 포식자가 남긴 사냥감의 뼈에서 골수를 빼내기 위한 용도였다. 당시 인류가 썩은 고기를 먹는 포유류보다도 먹이사슬에서 아래에 있었음을 나타낸다.

 

커진 뇌와 직립보행은 생존 능력을 저하시켰다. 다른 포유류에 비해 6배 이상 커진 호모 사피엔스의 뇌는 휴식 상태에 에너지의 25%를 사용하는 탓에 대부분의 시간을 식량을 찾는 데 쓰게 되었다. 이는 결과적으로 근육의 퇴화로 이어졌다. 커진 뇌를 가진 머리를 지탱하기 위해 목과 허리에 가중된 부담은 현재 인류의 고질적인 통증으로 이어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