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Y 멤버십 — 일하는 사람들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한 달에 책 한 권 가격으로 모든 콘텐츠를 만나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7

에필로그: 변화를 원한다면 질문하라, 핀란드처럼

박솔잎 박솔잎 외 1명
에필로그: 변화를 원한다면 질문하라, 핀란드처럼

북유럽 사회를 직접 경험하고 싶었습니다. TV와 책, 각종 강연과 칼럼에서 북유럽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너무나 신기하고 부러웠습니다. 저뿐만이 아닐 것입니다. 치열한 경쟁과 세대 간 갈등에 답답함을 느끼는 한국 젊은이 중 북유럽 국가에서의 삶을 선망하는 이가 적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2016년 여름 알토대학교 대학원 입학을 앞두고, 북유럽에 간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흥분과 기대에 가슴이 부풀어 올랐습니다. 물론 졸업 후 진로에 대한 막막함도 있었습니다. 막연히 귀국 후 좋은 직장을 찾지 못하면 어쩌나 걱정했습니다.

 

불안을 걷어내기 위해 핀란드 사회를 관찰하기 시작했습니다. 최대한 많은 것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가고자 했습니다. 유럽 최대 스타트업 축제, ‘SLUSH 2016(이하 슬러시)’ 자원봉사자 활동은 그 관찰의 일환이었습니다. 

슬러시 내부 전경. 세션이 진행되는 무대와 미팅 공간, 업체 부스들이 탁 트인 공간에 함께 위치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열린 공간인데도 불구하고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강연을 듣는데 별 무리가 없었습니다. ⓒSlush「SLUSH, 핀란드라는 빙산의 일각」 리포트 원고를 작성하며 핀란드 교육계가 디지털 시대에 어떻게 적응하는지, 젊은 세대는 어떤 교육을 받고 자라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또한 슬러시에 투영된 핀란드의 특징을 이해하기 위해, 스타트업 업계 관계자 10여 명을 인터뷰했습니다.

 

슬러시의 장점은 물론 핀란드 스타트업 생태계의 뿌리, 알토이에스부터 핀란드 교육과 복지 제도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한 인터뷰이는 한국인들에게 반복적으로 들었던 질문을 전했습니다.

 

"주로 스타트업 사우나의 예산이 어디서 오는지,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육성 정책이 어떻게 이루어지는 지에 대한 질문을 많이 하시더군요. 만약 예산이 잘못 쓰이면, 혹은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어떻게 하냐고 반문하는 한국인이 많았습니다.

적어도 제가 아는 한, 우리는 서로를 그렇게 확인하려고 시도하지 않습니다. '다들 알아서 잘하겠지'라는 신뢰가 있는 것 같아요. 생각해보니 좀 희한하긴 합니다. 어떻게 우린 서로를 이렇게 잘 믿는 걸까요?"
- 캐스퍼 수오마라이넨(Kasper Suomalainen) 전 알토이에스 대표 인터뷰 중

 

제가 발견한 핀란드 사회의 근간, 협력과 신뢰 그리고 소통과 평등의 정신은 매력적이었습니다. 이런 가치관을 공유하며 ‘우리처럼 하기 어렵지 않겠죠?’라고 말하는 듯한 핀란드인들에게 질투가 났습니다. 합리적인 핀란드 시스템이 부러웠습니다. 

 

PUBLY 멤버십에 가입하시고, 모든 콘텐츠를 읽으세요.

이런 콘텐츠는 어떠세요?

멤버십 더 알아보기

독자 리뷰

현재까지 112명이 읽은 콘텐츠입니다

  • J**********

    스타트업 종사자로서, 핀란드라는 국가와 우리나라 간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초점을 맞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제가 나아갈 방향에도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좋은 콘텐츠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에도 슬러시 같은 행사가 만들어지고 세계가 주목하는 데 기여해서 이런 취재 컨텐츠가 나올 수 있게 일조하고 싶어지네요!

  • 김**

    슬러시에 대해 궁금했는데 정말 자세히 알게 되어 좋습니다. 최근 팟캐스트에서 슬러시 자원봉사자로 2년 일하고 지금은 슬러시에 풀타임으로 있는 분의 인터뷰도 들었었는데, 한번 꼭 가보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