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러시의 미래가 기대되는 이유

슬러시는 짧은 기간 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했습니다. 매년 참가자 수를 갱신합니다. 핀란드를 넘어 중국, 일본, 싱가포르에도 슬러시를 수출했습니다. 물론 빠른 성장만큼이나 남겨진 숙제도 많습니다. 누구나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던 자그마한 옛 슬러시가 그립다는 말을 하는 이들도 만났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우려를 하는 이들조차 슬러시의 가장 기본적인 원동력, 청년 주도의 문화가 이어지는 점만큼은 높이 평가했습니다. 저 역시 그것만큼은 슬러시가 절대 놓치면 안 되는 매우 중요한 가치라고 생각합니다.앞으로 슬러시는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까요? ⓒSlush여느 알토이에스(Aaltoes) 계열 단체가 그렇듯 슬러시도 꾸준히 세대 교체를 반복합니다. 슬러시의 핵심 멤버(Core Members)와 팀 리더(Team Leaders), 그룹 리더(Group Leaders)들은 20대 후반 즈음이 되면 으레 '졸업'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졸업생들은 스스로를 의자 운반꾼이라고 부릅니다. 자신들이 행사에 쓸 의자를 나르고, 줄을 맞추다 결국 눌러앉게 되었다는 것을 뜻합니다. 또한 의자 나르기 같이 작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 모여 커뮤니티가 만들어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제가 만난 슬러시 관계자들은 알토이에스 커뮤니티가 그 어떤 개인의 것이 아닌 '모두의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의자 운반꾼들이 만든 슬러시

슬러시의 핵심 멤버와 팀 리더, 그룹 리더들은 자신들의 의자를 후배들에게 넘겨주고 졸업합니다. 덕분에 슬러시는 매년 변화합니다. 2017년의 슬러시는, 2016년의 슬러시와 다를 모습일 것입니다.